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전6기' 부활 시도 성남시민순찰대 시의회가 또 제동

성남시민순찰대
성남시민순찰대[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이재명 시장 핵심공약 사업인 성남시민순찰대를 다시 운영하려는 시도가 시의회에서 또 제동이 걸렸다.

성남시의회는 28일 제224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어 시가 발의한 '성남시민순찰대 설치 및 운영 조례안'을 부결했다.

관련 조례안이 부결된 것은 이번이 여섯 번째다.

재적 의원 33명 중 과반이 넘는 18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15명은 찬성했다.

지난해 7월 28일 출범한 성남시민순찰대는 3개 동에서 동네 순찰, 여성 심야 귀가, 학생 안심 등하교, 택배 보관, 생활공구 대여, 간이 집수리 등의 임무를 수행하며 1년3개월간 시범 운영됐다.

시는 시범운영 후 확대 시행을 추진했지만, 시의회 심의 의결 과정에서 논란 끝에 부결됐다. 시범운영 기간이 종료되고 후속 조례 제·개정이 불발되면서 지난 9월 말 자동 해체됐다.

새누리당은 그동안 특혜 채용, 근무일지 조작, 성과금 나누기 의혹과 대원 간 갈등 등 운영상 문제를 제기하며 시민순찰대 부활에 제동을 걸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측은 시민순찰대가 일자리 정책에 기여하고 시민 안전을 지키는 동네 '홍반장' 역할을 해왔다며 문제가 있으면 개선한 뒤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이유를 내세워 부활을 주장해왔다.

시의회는 무소속 의장 1명을 제외하면 민주당과 새누리당이 각 16석으로 여야 동수여서 의석 분포상 관련 조례안 가결은 쉽지 않아 보인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9 1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