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정현 "국회, 헌법·법률 범위 내에서 논의해 결정해야"

"野, 조급함과 욕심에 앞서 국가와 국민 생각해야"
"朴대통령과 전화통화 혹은 직접 만나 민심 전달"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이 제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이제 국회가 논의해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단과 박 대통령 담화를 직접 지켜본 뒤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은 모두 국회에 맡겼기 때문에 국회에서 헌법과 법률 범위 내에서 의견을 모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야당에 대해 "야당이 정치적으로 마음이 급할 수도 있고, 욕심이 생길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그런 조급함과 욕심에 앞서 국가와 국민을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책임이 크기는 하지만 그럼에도 국회에서 국가와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거취까지 얘기한 만큼 그것까지 국회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국회 논의에 탄핵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해가 동쪽에서 뜨느냐만큼 당연한 게 아니냐"면서 "그 부분을 진행하느냐 안 하느냐 하는 부분에 대해 논의하는 게 국회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표는 담화 내용에 대해서는 "대통령은 지금 상황을 상당히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고, 국민이 요구하는 내용을 잘 알고, 국민의 뜻에 부응한 것이라 본다"고 긍정 평가했다.

그는 특히 "제가 이번 사태가 난 이후에 가감없이 국민의 민심과 여야의 의견에 대해 균형감각을 갖고 대통령께 때로는 전화로, 때로는 뵙고 말씀을 드렸고, 이번에도 만나 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밖에 당내 비주류측이 요구하는 자신을 비롯한 지도부 조기 사퇴에 대해서는 "12월 21일에 사퇴한다"고 일축했다.

이정현 "국회, 헌법·법률 범위 내에서 논의해 결정해야"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9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