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자본유출 차단조치…500만불 이상 해외결제 승인거쳐라"

최근 위안화 약세에 외환보유액 감소 지속에 따른 대응 조치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최근 달러의 초강세에 대한 반작용으로 위안화 약세가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자본의 해외 유출을 막으려고 500만 달러(약 58억4천만 원) 이상 해외결제에 대해 승인을 거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하이(上海)시 외환 당국은 최근 은행 지점장들에게 자본계정 상 해외결제액이 500만 달러를 넘는 모든 건을 결제 절차 진행 전에 당국에 보고해 특별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소식통을 인용해 29일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500만 달러 이상 해외결제가 모두 승인 거부되지는 않지만, 승인 절차가 길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SCMP는 중국 당국이 내년 9월까지 100억 달러(11조6천840억 원) 이상 해외 투자, 중국인 투자자의 핵심사업과 무관한 10억 달러 이상 인수·합병(M&A), 그리고 국유기업의 10억 달러 이상 해외부동산 투자 등을 금지토록 했다고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별도 문서를 인용해 전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 중국 국무원이 자본유출을 막기 위해 중국기업의 100억 달러 이상 초대형 인수 등과 관련해 승인 절차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근래 위안화 약세 현상과 보유외환 감소 지속에 따라 중국 당국이 해외 투자 규제와 외환 점검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로펌 링크래터스의 에릭 류 파트너 변호사는 자본유출 압력이 커지면서 중국 당국이 자산 다변화를 위한 해외투자를 금지할 것으로 예상했다며, 앞으로 강력한 통제로 단기적으로 중국의 자본유출이 더 어려워지고 해외 투자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달 중국의 외화 보유액은 3조1천200억 달러로 전월보다 457억 달러 줄었다. 감소 폭은 지난 1월 이후 최대치였다. 3조9천900억 달러로 역대 최고치였던 2014년 6월과 비교하면 8천700억 달러 감소했다.

중국 위안화는 8년 만에 '1달러당 7위안'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9 15: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