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퇴진일정 안밝힌 퉁치기…탄핵 낙관은 어두워져"(종합)

국민의당 "1일까지 퇴진일정 발표해야…탄핵 병행 추진"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 담화에서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밝힌 데 대해 "대통령의 꼼수 정치를 규탄하며 야(野) 3당과 양심적인 새누리당 의원들과 계속 탄핵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통령은 촛불의 민심과 탄핵의 물결을 잘라버리는 무책임하고 무서운 함정을 국회에 또 넘겼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이 스스로의 책임이나 퇴진 일정은 밝히지 않고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것은 여야로 구성된 국회에서 현재 야당과 여당 지도부 간에 어떠한 합의도 되지 않을 것이라는 계산을 한 퉁치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의원총회에 참석해서는 "자기가 책임지고 물러갈 사람이 물러간다고 하면 되지 왜 자기 입장을 국회에서 해달라고 요구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어떤 경우에도 물러나지 않으려 하는 꼼수를 우리 국회에 퉁쳐버린 것이다. 우리는 이 깊은 함정에 또 한 번 빠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비박(비박근혜계) 몇 분들과 통화를 했지만, 탄핵에 대해 낙관을 하기는 어두워졌다"면서 "지혜롭게 대처해서 국민과 함께 대통령의 퇴진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진퇴 결정을 국회에 맡긴다는 대통령의 임기 단축 발언은 탄핵을 앞둔 대통령의 꼼수일 뿐"이라며 "대통령은 여러 수사를 동원해서 국회에 공을 돌리고 있으나 결국 탄핵을 막겠다는 얘기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정말 국정 공백을 걱정한다면, 국민에게 사과한다는 마음이 진심이라면 책임총리 수용과 함께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약속을 했어야 했다"면서 "여야 정치권에 맡긴다는 것은 여야 합의가 안 될 것을 예상한 대통령의 마지막 승부수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다음 달 1일까지 스스로 퇴진일정을 발표해야 한다"면서 "국민의당은 일관되게 주장해온 질서있는 퇴진을 위해 노력하고, 동시에 사태의 장기화를 막기 위해 탄핵을 통한 국정 정상화 역시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퇴진일정 안밝힌 퉁치기…탄핵 낙관은 어두워져"(종합)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9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