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秋 "탄핵을 앞둔 교란책…與에 정치적 지시 내린 것"(종합)

"대통령 담화 '도비순설', 진정성 없고 쓸데없다는 뜻"
추미애,"참회 없는 담화…한치 흔들림 없이 단일대오로 탄핵"
추미애,"참회 없는 담화…한치 흔들림 없이 단일대오로 탄핵"(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담화발표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아무런 반성과 참회가 없다"며 "한마디로 탄핵을 앞둔 교란책이고 탄핵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고 밝히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담화문 발표와 관련, "아무런 반성과 참회가 없다"며 "한마디로 탄핵을 앞둔 교란책이고 탄핵을 피하기 꼼수"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검찰이 빼곡한 글씨로 서른 장의 공소장에 박 대통령을 공동정범, 때로는 주도적으로 지시한 피의자라고 했음에도 방금 겨우 718자에 해당하는 짤막한 답변을 했다"며 이같이 말한 뒤 "탄핵절차에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단일대오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이 이다지도 민심에 어둡고 국민을 무시할 수 있느냐 하는 느낌"이라며 "조건없는 하야가 민심이고, 즉각 퇴진이 국정농단과 외교적 수치를 막고 국정을 수습하는 유일한 길임에도 박 대통령은 하야에 대한 언급없이 국회에 그 책임을 떠넘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 본인은 절대로 사익을 추구한 바 없다고 단언했다. 일언지하에 범죄사실을 부정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그 어떤 수습책도 내놓지 않고 자신과 무관하다, 측근을 잘못 관리한 탓이라며 모든 책임을 모면하는 꼼수에 끝까지 매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국민은 세 번째 담화를 보고 이제 더는 박 대통령을 일초 일각도 용서할 수 없다는 민심일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대통령은 사퇴를 간접적으로 거부하고, 국회가 탄핵소추 일정까지 잡았는데 이를 부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이 새누리당에 대해 정치적 지시를 한 것이다. 당장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탄핵 일정을 원점에서 검토해야 한다고 하지 않나"라며 "국민과 전면전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7 국민통합과 정권교체를 위한 국민통합위원회 출범식'에서도 "오늘 '도비순설'(徒費脣舌)이라는 사자성어가 인터넷 공간에 떠올랐다"며 "세 차례 대통령 담화가 있었지만, 말씀 하나하나가 진정성이 없고 쓸데없다는 뜻의 사자성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글자를 '도비순실'이라고 잘못 봤다. 최순실이 나라 살림을 몽땅 탕진했다는 뜻인줄 알았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제 우리는 헌법수호기관으로서 양심에 따라 국민의 힘으로 대통령을 파면시킬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秋 "탄핵을 앞둔 교란책…與에 정치적 지시 내린 것"(종합)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9 1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