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진석 "대통령 사실상 하야 선언…탄핵 원점 재논의"(종합)

"朴대통령, 모든 것 내려놓겠다는 의지…국민적 퇴진 요구에 답 주셨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오늘 담화는 자신의 거취를 국회에 백지위임한 것으로, 사실상의 하야 선언"이라고 평가하면서 탄핵 절차의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박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 담화 직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국회가 결정해주는 모든 것을 따르겠다는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광장의 함성, 광장의 요구는 국민적 요구다. 국민적 요구는 대통령 퇴진에 있었다"며 "(박 대통령이) 자신의 퇴진 요구에 대한 답을 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박 대통령 담화에 대해 "현직 대통령으로서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이해한다"며 "대통령은 국민에게 항복을 선언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대통령의 오늘 담화에는 질서 있는 퇴진을 위해 여야 정치권이 머리를 맞대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며 "국정 혼란 최소화에 대한 대통령의 깊은 고심이 담겨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탄핵 논의는 대통령이 물러나지 않는 상황을 전제로 진행돼 온 것"이라며 "따라서 상황 변화가 생긴 만큼 두 야당과 대통령 탄핵 절차 진행에 대해 원점에서 다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또 "지금 이 상태로 탄핵안이 가결되면 그 즉시 황교안 권한대행 체제가 들어서게 된다. 황교안 체제가 과연 국민 뜻에 부응하는지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며 "국정 교착 상태를 최소화하기 위해 거국중립내각 구성 문제 등을 야당과 교섭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개헌이 이뤄지면 헌법 개정 절차에 따라서 대통령의 질서 있는 조기 퇴진이 이뤄질 수 있다"며 "지지부진한 개헌 논의를 어떤 형태로든 매듭짓고 다음 단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대통령 사실상 하야 선언…탄핵 원점 재논의"(종합)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9 1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