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항시 4세대 방사광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올인'

경북도·대학·제약사·기업과 신약 프로젝트 추진 협의체 구성
경북도와 포항시는 29일 포항 가속기연구소에서 포스텍(포항공과대), 제넥신 등 23개 산·학·연·관 대표와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원년을 선포했다. 사진은 포항 4세대 방사광가속기 전경 [포항시 제공=연합뉴스]
경북도와 포항시는 29일 포항 가속기연구소에서 포스텍(포항공과대), 제넥신 등 23개 산·학·연·관 대표와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원년을 선포했다. 사진은 포항 4세대 방사광가속기 전경 [포항시 제공=연합뉴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경북 포항에서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기반으로 한 신약 개발에 나선다.

세계적으로 1조달러에 이르는 신약 시장 개척을 위해 경북도와 포항시, 국내 제약사, 벤처기업이 신약 프로젝트 추진협의체를 구성해 협력체계를 마련한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29일 포항 가속기연구소에서 포스텍(포항공과대), 제넥신 등 23개 산·학·연·관 대표와 가속기를 기반으로 한 신약개발 원년을 선포했다.

신풍제약, 녹십자, 동아 ST 등 국내 제약사와 벤처기업, 대학 등이 참여해 신약 개발 정보를 공유하고 연구인프라 공동활용, 자원·인력 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암, 당뇨, C형 간염 등 포스텍이 연구 중인 신약 후보물질을 바탕으로 앞으로 국가나 지자체의 신약 개발 사업에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한동대와 동국대 경주병원은 고출력 레이저를 이용한 임상연구를, 막스플랑크 한국연구소는 독일 막스플랑크 재단과 함께 신약 개발 분야에 국제협력을 확대한다.

포항테크노파크는 바이오 창업·벤처기업을 지원하고 바이오 협회와 연계해 국내외 제약사 유치를 추진한다.

제넥신은 포스텍과 함께 자회사를 설립하고 GMP(우수제조품질) 시설을 설치해 DNA 백신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연구와 고부가가치 제품생산을 위한 생산 공정에 활용한다.

이 회사는 포스텍 기술을 이전받아 포항에 설립한 후 수도권으로 이전한 1세대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포스텍은 신약 개발을 위해 세계적인 연구진을 영입하고 앞으로 1천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제넥신과 함께 지역 벤처·창업기업에 지원을 확대한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이를 위해 2018년까지 85억원을 투자해 세포막 단백질 구조를 기반으로 신약 후보물질 예측 연구를 위한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센터(BOIC)를 건립한다.

센터가 들어서면 23개 바이오기업과 제약사, 세계적인 연구소 등이 입주하고 첨단 연구장비를 구축해 신약 생산라인과 연구직에 200여개의 새 일자리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

장승기 포스텍 생명공학연구센터장은 "원천기술이 부족한 국내 제약산업이 앞으로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하면 기술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고부가가치인 신약 사업을 미래 먹을거리로 육성하기 위해 관련 기관과 협력하고 필요한 자원과 인력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9 14: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