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쿠바 카스트로 타계에 조전 발송 검토


정부, 쿠바 카스트로 타계에 조전 발송 검토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정부가 쿠바의 공산 혁명 지도자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의 타계와 관련해 조전 발송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27일 카스트로 전 의장의 사망과 관련해 이같이 전하면서 "조전 발송 주체와 조의 표시 수준 등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조전 발송 검토는 향후 쿠바와의 관계개선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되며, 쿠바가 우리와는 미수교국인 만큼 정상 차원보다는 외교장관 수준의 조의 표명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조문단 파견 관측도 나오지만,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 여파로 조문단까지 꾸리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

우리 정부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지난 6월 우리 외교 수장으로서는 처음으로 쿠바를 방문해 한·쿠바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수교 의사를 공식적으로 전달하는 등 쿠바와의 수교에 공을 들이고 있다.

북한과 혈맹을 맺은 혁명 지도자인 카스트로 전 의장이 사망함으로써 향후 쿠바와의 관계개선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쿠바는 1949년 대한민국을 승인했지만 1959년 쿠바의 사회주의 혁명 이후 양국 간 교류는 단절됐으며, 이에 따라 우리와 공식 수교관계를 맺은 적이 없다.

앞서 주요 외신들은 26일 카스트로 전 의장이 25일(현지시간) 밤 타계했다고 쿠바 현지 언론을 인용해 일제히 보도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2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