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차은택 기소에 "朴대통령도 강제수사"…與, 논평없어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야당은 27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인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각종 이권에 개입한 의혹을 받는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검찰에 의해 기소된 것과 관련, 박 대통령에 대한 강제 수사를 촉구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이 사안에 대해 논평을 내지 않았다.

野, 차은택 기소에 "朴대통령도 강제수사"…與, 논평없어 - 1

더불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진짜 '몸통'인 박 대통령에 대한 강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더 이상 소환을 늦춰선 안 된다"면서 "이제까지 드러난 범죄행위 외에 박 대통령의 주도로 최 씨,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차 씨가 실행한 뇌물죄를 추가 입증하고 단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같은 당 박경미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이번 게이트는 어떤 영화보다도 출연자가 많고, 복잡한 플롯을 가진 영화"라면서 "범죄 조직을 발본색원하는 영화처럼 검찰과 특검, 국정조사로 이어지는 절차를 거치며 이번 게이트도 그런 결말을 맺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정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피의자 박 대통령이 헌정파괴의 주범이라는 것이 다시 드러났다"면서 "피의자 박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은 자리를 내려와 법과 원칙에 따른 처벌을 받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野, 차은택 기소에 "朴대통령도 강제수사"…與, 논평없어 - 2

같은 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번 게이트의 행동대장이 기소됨으로써 1막은 끝났는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게이트 연루 여부를 분명하게 밝히는 2막이 본격적으로 열려야 한다"면서 "박 대통령에 대한 직접 수사도 이뤄지고 모든 책임이 드러나는 3막도 남아있다"고 말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