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면세점 로비 의혹' 롯데·SK "억울하다" 한목소리


'면세점 로비 의혹' 롯데·SK "억울하다" 한목소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최순실 게이트'와 연결돼 면세점 사업 로비 의혹을 받는 롯데와 SK는 "혜택은 받지 못했고 오히려 협박 피해자"라며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다음 달 서울 시내면세점 추가 선정이 예정된 가운데, 두 기업은 로비 의혹에 대한 검찰수사로 사업자 선정에서 악영향이 예상된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롯데 고위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로비 의혹이 사실이라면 롯데면세점과 SK네트웍스는 작년 11월 면세점 재승인 심사에서 왜 탈락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당시, 오랜 면세점 사업 경험을 가진 롯데와 SK는 떨어졌고, 사업 경력이 전무한 두산과 한화가 신규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는 지난 5월께 K스포츠재단에 70억 원을 추가 출연했다가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 돌려받은 것과 관련, K스포츠재단의 요청에 순순히 따르지 않았다는 점을 들며 면세점 사업 로비로 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롯데 고위관계자는 "70억 원은 롯데그룹 경영을 위협할 정도의 큰 금액이 아니다. 정말 면세점 사업 선정이 목적이었다면 순순히 K스포츠재단에 건넸을 것"이라며 "출연금을 깎기 위해 두 달 가까이 버티고 요구했는데 무슨 로비 목적이냐"고 주장했다.

롯데는 4개월에 걸친 검찰 수사에도 핵심 경영진을 구속기소 할 정도의 비리가 발견되지 않은 만큼, 이번 검찰 수사에서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이어지는 의혹때문에 면세점 사업자 선정에 좋지 않은 영향이 있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SK도 작년 면세점 탈락을 근거로 로비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특히 올해의 경우 K스포츠재단 지원 자체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SK관계자는 "올해 K스포츠재단에 지원 자체를 하지 않은 만큼, 롯데보다 더 억울한 심정"이라며 "작년 면세점 탈락 후 올해 사업자 선정을 위해 중소기업과의 상생 등 다양한 방안을 기획했는데, 면세점 직원들의 고용불안을 야기하는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iam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