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탄핵·특검前 3차 메시지 검토…"내일 수석회의 없어"

"담화 또는 회견 등 형식은 의견 들어보고 신중하게 결정"
檢수사결과·野탄핵안 충분히 검토한 뒤 '해명·반격' 담을 듯
"김현웅 사의 뜻 변동없어"…금주 사의반려 공식화 차질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의 탄핵표결과 특검수사 착수에 앞서 제3차 대국민 담화나 기자회견 등을 통해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 중인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28일 별도의 수석비서관 회의는 주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탄핵 표결 등에 앞서 박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전하는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 중"이라며 "대국민 담화나 기자회견 등 형식에 관해서는 여러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朴대통령, 탄핵·특검前 3차 메시지 검토…"내일 수석회의 없어" - 1

이어 이 관계자는 "내일 대통령이 주재하는 별도의 수석비서관 회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메시지 발신을 고려하는 이유는 금주가 본인의 운명을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검찰은 이날 현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을 구속기소하며 박 대통령을 'KT 광고 강요' 혐의의 공범이라고 적시했고, 대면조사 데드라인을 29일로 설정하며 박 대통령에 대한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특히 검찰은 특검 출범 전까지 총력전을 펼쳐 박 대통령의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밝혀내는 데 수사의 방점을 찍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야당도 탄핵안 발의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검찰의 수사 일정에 보조를 맞추는 형국이다. 특검 후보 2명을 박 대통령에게 추천하는 절차를 법정기한인 29일까지 최대한 늦춰 검찰의 수사기한을 최대한 벌어주겠다는 것이다.

따라서 박 대통령은 검찰의 뇌물죄 수사, 야당의 탄핵안 내용 등을 살펴본 뒤 대국민 메시지에 담을 내용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점을 감안한 듯 청와대는 검찰의 차은택씨 기소와 박 대통령의 공모 혐의 발표에 대해 "대통령 변호인이 대응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야당이 2일 탄핵안 표결을 추진하면 박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는 금주 중 나올 가능성이 있다. 만약 9일로 표결이 늦춰지면 박 대통령의 메시지 발신 시기도 내주에 맞출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박 대통령의 메시지는 우선 그동안 검찰이 제기한 공모 혐의에 대한 해명과 반격에 초점이 맞춰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는 지난 20일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에 "인격살인에 가까운 유죄의 단정"이라고 비판했고,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도 별도 입장문에서 "검찰이 대통령을 공범으로 기재한 부분을 어느 하나도 인정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박 대통령이 특검 수사에 앞서 메시지를 내는 것은 검찰에 제기한 혐의를 전면 부인하면서 '특검은 중립적으로 수사해달라'는 우회적 압박 효과를 감안했다는 얘기도 들린다.

이와 함께 김현웅 법무부 장관과 최재경 민정수석 등 사정라인 수뇌부 사표 문제도 금주 중 어떤 식으로든 수습하는 방안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두 사람의 사표를 모두 반려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지만, 김 장관이 완강하게 사의 방침을 고수하고 있어 설득에 애를 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최 수석도 박 대통령의 사표 반려 방침을 공식적으로 전달받지 못했고, 검찰 수사결과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는 입장에 변동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장관은 사의 뜻에 변동이 없어 설득이 안된 상황이고, 최 수석도 책임져야 할 부분은 책임지겠다는 입장"이라며 "다만, 최 수석의 경우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사표를 반려하면 계속 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박 대통령이 김 장관 사표만 수리하고 최 수석 사의는 반려하거나, 사정라인 혼선이라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사의 반려 또는 수리 결정을 장기간 보류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