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두산, 보상 선수로 '입대 예정' 포수 이흥련 지명

FA 보상 선수로 두산 베어스에 지명된 포수 이흥련. [연합뉴스 자료사진]
FA 보상 선수로 두산 베어스에 지명된 포수 이흥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삼성 라이온즈와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한 이원석(30)의 보상 선수로 포수 이흥련(27)을 지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은 20인 보호 선수 명단에 투수 유망주를 대거 집어넣었다.

두산이 투수진 강화를 꾀하는 구단이라는 점을 파악해서다.

결국 두산은 '기량'을 기준으로 이흥련을 보상선수로 지명했다.

국가대표 주전 양의지와 박세혁, 최재훈 등 수준급 백업 선수를 지닌 두산은 '포수 왕국'이지만 좋은 포수는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는 계산에서다.

이흥련은 경찰야구단 입대를 앞뒀다. 이흥련을 활용하려면 2년을 기다려야 하지만, 두산은 기다림도 감수하기로 했다.

이흥련은 2013년 삼성에 입단해 올해까지 1군에서 244경기에 출전했다.

타격 성적은 타율 0.243, 8홈런, 59타점이다.

삼성 주전 포수 이지영의 백업 역할을 했지만, 공격과 수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