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A컵축구- '염기훈 결승골' 수원, 1차전서 2-1로 서울 제압

다음 달 3일 2차전서 무승부 이상 기록하면 우승
다시 앞서가는 수원삼성
다시 앞서가는 수원삼성(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경기. 수원삼성 두번째 골을 넣은 염기훈이 기뻐하고 있다. 2016.11.27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수원 삼성이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으로 가는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수원은 2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2016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슈퍼파이널' 맞대결에서 '왼발의 달인' 염기훈의 왼발 슈팅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수원은 다음 달 3일 열릴 결승 2차전에서 무승부 이상의 성적만 거두면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 수원은 최종라인에 수비수를 5명까지 배치할 수 있는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서울은 필승 포메이션으로 자리 잡은 공격적인 4-1-4-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정규리그 우승팀 서울의 막강한 공격진을 상대로 수원이 수비 위주로 경기를 운영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주도권은 수원이 잡았다.

미드필드부터 강력하게 서울을 압박한 수원은 전반 14분 홍철의 슈팅에 이어 코너킥 기회를 얻었다.

코너킥 키커로 나선 염기훈은 골 지역을 향해 정확하게 크로스를 날렸고, 수원의 이상호는 헤딩으로 반대쪽을 향해 다시 공을 넘겨줬다. 골라인 근처에서 이 공을 잡은 조나탄은 오른발 원바운드 슈팅으로 서울의 골키퍼 유현을 뚫고 골망을 흔들었다.

1-0으로 리드를 잡은 수원은 기세가 오른 듯 꾸준하게 서울을 공략했다.

전반 19분엔 장호익이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고, 전반 45분엔 이상호가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미드필드 싸움에서 밀린 서울은 몇 차례 찾아온 기회에서도 정확도 부족으로 득점 기회를 흘려보냈다.

서울의 미드필더 조찬호는 전반 28분 빠른 발을 이용해 수원의 골키퍼 양형모와 1대1 상황을 만드는 데까지 성공했지만 정확한 마무리에 실패했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윤일록이 골 지역 인근까지 침투했지만, 오른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훌쩍 넘겼다.

동점골 환호
동점골 환호(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경기. 동점골을 넣은 FC서울 주세종이 기뻐하고 있다. 2016.11.27
xanadu@yna.co.kr

결국 서울은 후반 4분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데얀의 슈팅이 수비수에게 맞고 튕겨 나오자 주세종이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경기의 주도권은 동점을 성공시킨 서울 쪽으로 흘러가는 분위기였다. 이 순간 노장 염기훈의 왼발슈팅이 수원을 살렸다.

염기훈은 후반 13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자마자 30여m달하는 대각선 슈팅을 날렸다. 골대 왼쪽을 비워놓고 있던 서울의 골키퍼 유현은 염기훈의 강력한 슈팅을 향해 몸을 날렸지만 공은 그라운드를 때린 뒤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서울은 후반 20분 주세종을 빼고 스트라이커 아드리아노를 투입했지만 경기의 흐름을 뒤바꾸는 데는 실패했다.

서울은 후반 41분 김치우가 골키퍼가 자리를 비운 골대 반대방향을 향해 날카로운 크로스를 날렸지만 아드리아노가 마무리하는데 실패했다.

FA컵 우승팀을 결정짓는 결승 2차전은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ko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