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배구- 우리카드, KB손해보험에 완승…5위→3위 점프

블로킹 싸움에서 11-5로 압도…파다르 19점 '맹폭'
파다르의 파워 넘치는 공격 [우리카드 제공=연합뉴스]
파다르의 파워 넘치는 공격 [우리카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우리카드가 KB손해보험을 가볍게 누르고 5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우리카드는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KB손보를 세트 스코어 3-0(25-21 25-18 25-19)으로 제압했다.

2연승을 달린 우리카드(6승 5패)는 승점 3을 추가, 승점 20으로 현대캐피탈(승점 19), 삼성화재(승점 18위)를 각각 4위, 5위로 한 계단씩 내려 앉혔다.

우리카드는 2위 대한항공(7승 3패·승점 20)과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으나 승수에서 뒤져 5위에서 3위로 순위를 두 계단 끌어올린 것에 만족했다.

우리카드의 완승이었다. 특히 블로킹에서 상대되지 않았다. 우리카드는 블로킹 숫자에서 11-5로 KB손보를 압도했다.

주포 크리스티안 파다르(헝가리)는 서브 에이스 1개, 블로킹 1개를 포함해 19점으로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올렸다. 최홍석과 신으뜸도 각각 15점, 9점으로 양 날개 공격을 이끌었다.

반면 지난 24일 OK저축은행을 꺾고 5연패에서 벗어난 KB손보는 상승세를 이어가는 데 실패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KB손보는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다 보니 공격이 제대로 이뤄지기 어려웠다. 해결을 해줘야 할 외국인 선수 아르투르 우드리스(벨라루스)는 16점에 공격 성공률은 40.62%에 그쳤다.

우리카드는 1세트에서 리그 최장신 센터 김은섭(211㎝)의 3연속 블로킹 득점에 힘입어 4-2로 앞서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세트 초반 공격 성공률이 20%대에 머물렀던 파다르는 중반 이후부터 화력을 끌어올렸다.

우리카드는 15-16에서 신으뜸의 오픈 강타로 동점을 만든 뒤 상대 공격 범실과 파다르의 연속 공격 득점으로 연속 4득점 하며 승기를 잡았다.

첫 세트를 손쉽게 따낸 우리카드는 2세트에서도 상대 리시브가 흔들리는 틈을 놓치지 않고 화력을 집중시켜 11-11에서 17-12로 달아났다.

KB손보는 16-22에서 2단 토스가 그대로 네트를 넘어가 우리카드에 다이렉트 킬을 얻어맞는 장면까지 나올 정도로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파다르는 2세트에서 공격 성공률 70%에 9점을 쓸어담았다.

KB손보는 3세트에서 권영민 대신 신예 황택의에게 볼 배급을 맡기며 변화를 줬다. 하지만 서브 리시브 난조 속에 세터 교체 카드는 별다른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

KB손보가 자멸하는 사이 17-12까지 리드폭을 벌린 우리카드는 파다르의 파워 넘치는 공격으로 추격의 빌미를 제공하지 않고 경기를 완승으로 마무리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