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BA- 웨스트브룩, 시즌 7번째 트리플더블…오클라호마시티 10승째

리바운드 다툼을 하는 웨스트브룩(오른쪽). [AP=연합뉴스]
리바운드 다툼을 하는 웨스트브룩(오른쪽).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러셀 웨스트브룩이 시즌 18경기에서 7번째 트리플더블을 달성했다.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오클라호마시티의 체사픽 에너지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디트로이트 피스톤스와 홈 경기에서 106-88로 이겼다.

오클라호마시티의 웨스트브룩은 17점, 15어시스트, 13리바운드로 이번 시즌에서만 7번째 트리플더블을 기록했다. 또 최근 6경기에서 트리플더블을 네 번이나 달성하는 쾌조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또 웨스트브룩은 이날 개인 통산 44번째 트리플더블을 해내며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와 함께 NBA 통산 최다 트리플더블 공동 6위에 올랐다.

웨스트브룩은 정규리그 605경기에서 44개의 트리플더블을 기록, 1천 경기에서 44개째를 기록한 제임스보다 훨씬 빠른 페이스를 보이고 있다.

이번 시즌 18경기에서 평균 31.1점, 11.1어시스트, 9.9리바운드를 기록 중인 웨스트브룩은 거의 매 경기 트리플더블을 해내고 있는 셈이다.

NBA 통산 최다 트리플더블 기록은 1960년대 선수였던 오스카 로버트슨의 181개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미네소타 팀버울브스를 홈으로 불러 115-102로 제압, 최근 11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골든스테이트는 102-94로 앞선 경기 종료 3분여를 남기고 미네소타에 가로채기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는 듯했다.

그러나 미네소타 칼 앤서니 타운스의 3점슛이 빗나갔고 이어진 반격에서 숀 리빙스턴의 골밑 득점과 클레이 톰프슨의 3점포로 107-94로 훌쩍 달아나 한숨을 돌렸다.

스테픈 커리가 34점, 케빈 듀랜트가 28점을 넣었고 톰프슨도 23점을 보태는 등 '빅 3'의 활약이 돋보인 골든스테이트는 15승2패로 NBA 30개 구단 가운데 최고 승률을 유지했다.

◇ 27일 전적

샌안토니오 112-100 워싱턴

샬럿 107-102 뉴욕

오클라호마시티 106-88 디트로이트

멤피스 110-107 마이애미

골든스테이트 115-102 미네소타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