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눈길 교통사고·50년 이웃 살해·선원 4명 실종…안타까운 주말

(전국종합=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11월 마지막 주말과 휴일인 26∼27일 지역에 따라 눈이 내리며 크고 작은 사건, 사고가 속출했다.

동중국해에서는 제주 서귀포선적의 갈치잡이 어선이 전복돼 선원 4명이 실종됐다.

눈길에 미끄러지는 연쇄 추돌사고가 잇따랐고 공장 화재와 가스 폭발 사고도 발생, 인명피해가 났다.

부부싸움 중에 아내를,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전 여자친구를, 기초생활비를 못 받게 됐다는 이유로 50년 간 같은 마을에 산 이웃을 살해하는, 끔찍한 살인사건도 일어났다.

◇ 동중국해 어선 실종…눈길 사고…승용차 하천 추락

지난 26일 오후 8시 28분께 제주 서귀포시 남서쪽 722㎞ 해상(중국 윈저우 동쪽 220㎞)에서 10명이 승선한 갈치잡이 어선 M호(29t)가 전복됐다.

제주 서귀포선적 어선 전복 위치
제주 서귀포선적 어선 전복 위치

이 사고로 선장 유모(48·서귀포시)씨 등 4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선원 6명은 인근 어선 등에 의해 구조됐다.

해경은 어선 10여 척과 중국 해상수구중심센터 5천500t급 구조선 1척, 대만 함정 1척과 헬기 1대 등을 사고 해역에 투입, 이틀째 수색에 나섰다.

3㎝ 안팎의 눈이 내린 강원에서는 눈길 교통사고가 잇따랐다.

지난 26일 오후 5시 23분께 인제군 남면 신남리에서 승합차와 승용차가 부딪쳐 7명이 다쳤고, 오후 4시 45분께 춘천시 신북읍 천전리 46번 국도에서 12중 추돌사고가 나 4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같은 날 오후 1시 31분께 철원군 근남면 마현리 말고개에서 4중 추돌사고가 나 2명이 다쳤고, 비슷한 시간 원주시 호저면 주산리 중앙고속도로 호저대교 인근에서는 6중 추돌사고로 현장 조사 경찰관 등 5명이 다쳤다.

지난 26일 오후 10시 44분께 경북 안동시 길안면 명덕교에서는 렉스턴 승용차가 10m 아래 하천으로 추락, 40대 부부와 10대 아들 등 일가족 3명이 숨졌다.

오후 6시 25분께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모 제조업체 공장에서 40대 근로자가 기계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 쌀쌀한 날씨 난방기기 불…가스 폭발 사고도

이날 오전 7시 35분께 경북 구미시 산동면 봉산리 한 나노 필름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5천300㎡ 규모의 건물 1채를 모두 태우고 2시간 40여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나자 유해 화학물질 대응차량도 출동했으나 다행히 우려했던 유해 물질 유출 사태는 없었다.

원사 필름공장 불
원사 필름공장 불(대구=연합뉴스) 27일 오전 경북 구미시 산동면 봉산리 원사 필름공장 톱텍에이치앤에스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16.11.27
parksk@yna.co.kr

전날 오후 1시께 경북 칠곡군 가산면의 한 폐자재 재생공장에서 불이 나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같은 날 오전 11시 30분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신동의 한 원룸 3층에서 가스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 원룸에 살던 중년 남성이 숨졌다.

지난 25일 오후 10시 25분께 경기 광주시의 한 단독주택에서 석유 난로로 인한 불이 나 집 안에 있던 50대 남성이 숨졌다.

화재 당시 다른 방에 있던 아들(37)은 밖으로 대피해 목숨을 건졌다.

◇ 부부싸움 중, 만나주지 않아서, 기초생활수급비 못 받아서…목숨 앗아

지난 26일 오전 3시께 충남 예산군 신안면의 한 주택에서 50대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부부싸움 중 집에 있던 둔기로 아내의 머리를 때려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같은 날 오전 1시 52분께 경기 화성시 향남읍에서는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20대 남성은 전 여자친구가 거주하는 회사 아파트 기숙사로 찾아가 잠을 자고 있던 전 여자친구를 둔기로 수차례 내려쳐 살해한 뒤 한방에서 잠을 자던 룸메이트도 살해하려다가 미수에 그쳤다.

눈길 교통사고·50년 이웃 살해·선원 4명 실종…안타까운 주말 - 3

같은 날 오전 9시 15분께 충북 괴산군 소수면에서는 이모(71)씨가 50년 간 같은 마을에 사는 이웃 주민(76)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사건이 났다.

이씨는 이웃 주민 때문에 기초생활수급비 50만 원을 못 받게 돼 화가 나 일을 저질렀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고성식 이종건 한무선 이승형 홍인철 이승민 기자)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