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재검표는 녹색당 위한 사기행각…결과 달라질 것 없어"(종합)

인수위 성명 후 트위터서 연일 비판…"패배로 기꺾인 민주당도 사기 동참"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녹색당 대선후보이던 질 스타인이 추진하는 대선 재검표 운동을 공금유용을 위한 사기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트럼프 당선인은 26일(현지시간) 정권인수위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재검표는 대선에서 1%도 득표하지 못한 스타인의 금고를 돈으로 채우기 위한 것이며, 심지어 그는 이 돈 대부분을 말도 안 되는 재검표에 쓰지도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현재 스타인은 위스콘신·펜실베이니아·미시간 등 대선 승패를 가른 3개 경합주의 재검표를 위한 모금 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위스콘신은 스타인의 청을 받아들여 조만간 투표수를 재집계할 예정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는 이미 결과가 인정된 선거에 대한 녹색당의 사기"라며 "선거 결과를 스타인처럼 부정하거나 악용하지 말고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람들은 대선이 끝났다고 이야기해 왔으며, 힐러리 클린턴도 대선일 밤에 결과를 인정하고 나를 축하하면서 '우리는 이 결과를 받아들이고 미래를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미국 대선 재검표 운동을 벌이는 녹색당 대선후보 질 스타인[AP=연합뉴스]
미국 대선 재검표 운동을 벌이는 녹색당 대선후보 질 스타인[AP=연합뉴스]

스타인의 재검표 추진 사실이 알려지자 성금이 쇄도해 모금을 시작한 지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기부금은 목표액이었던 200만 달러(약 23억5천만 원)를 돌파했다.

그는 이날 미 CNN 방송에 출연해 "모든 모금액은 재검표에만 쓸 수 있도록 분리된 전용 계좌로 들어간다"며 재검표 모금액을 재검표에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트럼프 당선인의 주장을 일축했다.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 측과 백악관은 대선 투표 시스템이 조작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클린턴 캠프는 재검표 과정이 공정한지를 살피려는 취지에서 위스콘신의 재검표 작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날 클린턴 캠프 변호인이 재검표에 동참한다고 밝힌 후 트럼프 당선인은 민주당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도 높였다.

트럼프 당선인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형편없이 패배하고 기가 죽은 민주당원들이 불가능한 재검표를 요구해 자기 금고를 채우려는 녹색당의 사기행각에 동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27일에도 트위터에서 "힐러리 클린턴은 (내가) 승리 연설을 하기 직전 전화를 걸어와 선거 패배를 인정했고, 또 결과가 나온 후에도 그랬다"며 클린턴의 승복 사실을 거듭 부각한 뒤 "(선겨 결과가) 달라질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A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AP=연합뉴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22: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