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누리 탈당파 "정기국회 내 탄핵절차 마무리해야"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들은 27일 국회에 모여 "정기국회 안에 탄핵 절차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새누리당 탈당의원 모임'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첫 회동을 갖고 "광화문 촛불집회에서 드러난 민심은 대통령이 하야 또는 탄핵을 통해 물러나란 것이 가장 크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또 친정인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공범 역할을 했던 새누리당이 해체하라는 것 또한 민심"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모임의 간사 격인 이성권 전 의원이 전했다.

이 전 의원은 회동 후 브리핑에서 "현재 한국 정치의 정국은 탄핵 정국"이라면서 여야 정치권을 향해 "(탄핵 시기와 관련해) 더이상 장난을 치는 행위들을 하지 말고, 헌법이 보장된 절차에 따라서 탄핵 절차에 시급히 들어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정기국회 안에 이런 일정이 마무리되길 촉구한다"면서 이를 위해 "야 3당과 새누리당 내 비상시국회의가 머리를 맞대고 탄핵 절차 협의에 들어가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개개인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이 탄핵에 대한 찬반을 밝히지 않는 것은 국민의 요구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특히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으로서 새누리당 의원들은 탄핵과 관련한 입장을 명확하게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에 몸을 담았던 전직 의원, 정치인으로서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막지 못하고 또 당이 국민에게 많은 실망감을 안겨준 데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모임에는 정두언·정태근·김정권·정문헌·박준선·김동성·이성권·김상민 등 전직 의원 8명과 무소속 김용태 의원, 남경필 경기도지사 등이 참여하고 있다.

모임은 향후 주 2회 회의를 정례화한다는 방침이다.

'새누리당 탈당의원 모임'
'새누리당 탈당의원 모임'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