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텔레콤 "5G 핵심 기술 4개, 국제 표준으로 채택"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자사와 국외 업체들이 함께 개발한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 표준안 4개가 세계 이동통신표준화기구(3GPP)에서 채택됐다고 27일 밝혔다.

3GPP는 세계 이동통신 기술의 표준화를 주도하는 단체로, 2020년 5G를 세계 각지에서 상용화한다는 목표 아래 현재 5G 표준화 작업을 진행한다. 5G는 지금의 4세대 이동통신(LTE)보다 데이터 전송속도가 200배 이상 빠르다.

이번에 채택된 5G 표준안은 ▲ 대용량 데이터 전송에서 오류 최소화 기법 ▲ 네트워크 1개를 다수의 가상 네트워크로 분리하는 방안 ▲ 데이터 요청 반응 속도의 증가 기술 ▲ 필수 기능만으로 고효율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기법이다.

이 표준안은 SK텔레콤·AT&T·도이치텔레콤·에릭슨 등 15개 국제 통신·장비 업체로 구성된 '5G 글로벌 협력체'가 개발·제안해 채택됐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번에 표준이 된 기술들은 5G의 상용화에 필요한 핵심 뼈대로 꼽힌다"며 "우리 기술력으로 5G 표준화의 주도권을 쥐었다는 측면에서 의의가 크다"고 평했다.

SK텔레콤은 다른 5G 국제단체인 '차세대 네트워크 협의체'(NGMN)에서도 자사가 장비 간 연동 분야의 리더를 맡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분야는 5G 상용화 때 기지국과 단말기 등 각종 하드웨어가 매끄럽게 상호 작동하는 기술을 마련하는 것이 목적이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3: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