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단체 "반헌법 '건국절사관' 국정교과서 폐지해야"(종합)

국정화교과서 반대 청소년도 광화문서 집회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교육부의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 공개를 하루 앞두고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잇따라 집회와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화 폐지를 촉구했다.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27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헌법적 '건국절 사관'에 입각해 집필한 국정 역사교과서를 당장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정 역사교과서에는 지난 10여 년간 뉴라이트가 줄기차게 주장해 온 '1948년은 대한민국 건국 원년'이라는 '건국절' 주장이 반영됐다"면서 "이는 헌법정신에 위배되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제헌헌법 전문에는 '기미 3·1운동으로 대한민국을 건립'했다는 내용과 함께 제헌헌법 제정과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통해 민주독립국가가 재건됐다는 사실이 분명히 적혀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건국절 사관'은 항일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격하시키고 친일파를 건국공로자로 세탁하는 '역사 쿠데타'"라고 지적했다.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이 지나치게 미화됐다는 점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이들은 "'한미 상호방위 조약 체결의 역사적 의미'나 '민주화 운동은 경제·사회 발전 과정에서 국민의 자각으로부터 비롯됐다'는 표현은 두 전 대통령을 찬양하는 사관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는 뉴라이트 역사관의 완결판"이라고 밝혔다.

청소년으로 이뤄진 '국정화교과서 반대 청소년행동' 소속 40여 명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국정화 역사교과서 반대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 참석한 청소년들은 영정 모양의 스케치북에 '올바른 역사를 배울 권리', '대통령의 책임' 등의 문구를 적어 현 정부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비판했다.

이들은 '박근혜는 국정화를 철회하라'는 구호를 외치거나 '이러려고 대통령이 됐나 자괴감이 든다'는 등의 박 대통령의 성대모사 등을 해가며 지나가는 시민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강모(15) 양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말이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맞다"며 "다양한 해석이 존재하는 역사를 지극히 한쪽의 시각에 치우친 채 쓰인 교과서로 배우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교육부가 25일 공개한 국정 역사교과서 편찬기준은 대한민국 건국 시기와 관련, '유엔의 결의에 따른 5·10 총선거를 통해 대한민국이 수립되고 유엔으로부터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로 승인받은 사실을 서술한다'고 작성해 현행 집필기준의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란 표현을 '대한민국 수립'으로 바꿨다.

다만 '대한민국은 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정신과 법통을 계승하였음을 명시한다'는 내용을 편찬기준에 포함했다.

국정 역사교과서 '건국절 사관' 반대한다
국정 역사교과서 '건국절 사관' 반대한다(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주장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정부의 국정 역사교과서의 집필기준이 '건국절 사관'을 중심으로 돼 있다며 이는 '뉴라이트' 역사학자들의 사관이라고 비판했다. 2016.11.27
hkmpooh@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4: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