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촛불에 부화뇌동 말라" 보수단체 '하야 반대' 맞불집회

서울광장서 태극기 흔들며 집회…비박계 의원들 비판도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5차 촛불집회가 열리는 26일 서울역광장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행동' 등 보수단체가 맞불집회를 열었다.

서울에 첫눈이 내린 이 날, 다소 거센 눈발이 날린 탓인지 지난주보다 참석 인원이 크게 줄어 주최측 추산 1만명, 경찰 추산 1천여명이 모였다. 19일 집회 때는 주최 측은 7만명, 경찰은 1만1천명으로 추산했다.

대부분 60대 이상인 참가자들은 두꺼운 패딩과 모자, 우비 등으로 중무장하고 2시간 가까이 진행된 집회에서 태극기를 흔들었다.

참가자 100여명은 집회 시작 전부터 집회가 끝난 후까지 서울역 1번 출구 근처에서 '하야 반대'라고 적힌 피켓과 태극기를 흔들며 시민들을 향해 '하야 반대', '탄핵 반대' '지키자 대한민국'을 한목소리로 외쳤다.

한 시민이 '친일파 박정희 박근혜는 나가라'라는 피켓을 들고 1인시위를 하자 참가자들은 경찰이 제지하지 않는다며 경찰을 밀치려 해 한 때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간혹 집회 장소를 지나는 시민이 욕을 해 말싸움도 벌어졌으나 특별한 충돌은 없었다.

연단에서는 박 대통령의 하야나 탄핵을 주장하는 야당과 비박계 새누리당 의원들을 강하게 비판하는 연설이 이어졌다.

서경석 목사는 "대통령 퇴진 요구는 마녀사냥이고 인민재판"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문화융성에 관심이 높아서 각종 재단을 만들어 지원하려고 했던 것뿐이다. 역대 대통령도 더 많은 모금을 했다"고 주장했다.

서 목사는 또 김무성, 김용태, 나경원, 하태경 등 비박계 새누리당 의원들의 이름을 대며 "지금 촛불에 부화뇌동하고 있는 이런 놈들을 뽑아준 우리의 손가락을 잘라야 한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엄마부대 봉사단 대표 주옥순(63·여)씨는 "박근혜 대통령은 일원 한장 받지 않았는데 범죄자 취급을 하는 검찰은 각성해야 한다"며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기 위해 국민과 나라와 결혼한 사람"이라고 외쳤다.

참가자들은 이 연사들이 발언할 때마다 '맞습니다', '(비박계 새누리당 의원들) 죽여라' 등의 구호를 연호하며 태극기를 흔들었다.

집회에 참석한 박모(80)씨는 "박 대통령이 지금 물러나면 문재인이 대통령이 돼 버리고 말 것"이라며 "임기가 얼마 안 남았는데 임기만이라도 보호해주고 도와주고 싶다는 마음에 나왔다"며 울먹였다.

이날 보수단체 애국시민연합도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국회가 무정부 상태를 주도하고 있다"며 국회 해산을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6일 서울역 광장에서 보수단체가 박근혜 대통령 하야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2016.11.26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6일 서울역 광장에서 보수단체가 박근혜 대통령 하야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2016.11.26xyz@yna.co.kr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17: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