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푸틴, 러시아 국적 취득한 美 액션스타 시걸에 러 여권 전달

"미-러 관계 정상화 신호되길"…시걸 팬으로 몇 년간 교류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적을 취득한 미국 할리우드 액션 스타 스티븐 시걸을 크렘린궁으로 초청해 직접 러시아 여권을 전달했다.

크렘린궁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면담에서 "시걸과 오래 전부터 러시아 국적 취득 문제를 협의했었다"며 "이는 정치적 행동과 전혀 관련 없는 일이 돼야 한다는 데 둘 다 공감했었다"고 소개했다.

푸틴은 그러면서도 "이것(시걸의 러시아 국적 획득)이 미-러 양국 관계의 점진적 정상화를 위한 또 하나의 작은 신호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푸틴은 이어 여권에 서명을 해야 효력이 발생한다며 서명할 곳을 설명해주자 시걸은 "스파시보 볼쇼예"(감사합니다)라고 러시아어말로 감사를 표했다.

시걸은 향후 러시아에서의 사업 계획을 묻는 푸틴의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 "이곳에서 당신(푸틴)을 만나는 것이 큰 영광"이라고만 답했고 이에 푸틴은 "우리의 개인적 관계가 유지되고 지속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화답했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이달 초 시걸의 여러 차례에 걸친 끈질긴 요청을 받아들여 그에게 러시아 국적을 부여하도록 지시했다.

유도 유단자이면서 무술에 각별한 관심을 가진 푸틴은 시걸의 열혈팬으로, 2011년부터 시걸을 자주 러시아로 초청해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걸은 푸틴의 국적 부여 결정 뒤 "아버지가 러시아인이었고 아버지의 가족은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출신이었다"면서 "내겐 러시아 친구와 러시아나 옛 소련권 출신 친척들이 많으며 러시아에 대해 큰 존경과 애정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지난 2013년 3월 모스크바를 방문한 스티븐 시걸과 함께 신설된 스포츠 센터를 방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지난 2013년 3월 모스크바를 방문한 스티븐 시걸과 함께 신설된 스포츠 센터를 방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1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