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헤인즈 44점' 오리온, LG에 짜릿한 역전승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3연승을 달리며 선두를 고수했다.

오리온은 26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애런 헤인즈의 44득점 활약을 앞세워 창원 LG에 91-89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3연승을 달린 오리온은 10승 2패로 승률을 끌어올리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LG는 다잡았던 경기를 놓치며 5승 8패가 됐다.

치열하게 전개된 이날 경기는 4쿼터 막판 승부가 뒤집혔다.

1쿼터에서 오리온이 정재홍의 10득점으로 24-14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2쿼터에서는 마리오 리틀의 12점을 앞세운 LG가 37-37을 만들었다.

3쿼터에서는 오리온이 17점을 넣은 헤인즈 덕에 리드를 잡았으나 LG가 막판 추격으로 65-66까지 따라붙었다.

4쿼터 들어 LG는 김영환의 3점 슛으로 경기를 뒤집더니 경기 종료 5분을 남기고 79-70까지 달아났다.

승부는 LG 쪽으로 기우는 듯했다.

그러나 오리온은 포기하지 않고, 차근차근 점수 차를 좁혀나갔다.

경기 종료 1분30초 전 84-87까지 따라붙은 오리온은 헤인즈의 덩크슛으로 1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LG 마리오 리틀에게 자유투 2개를 내줘 86-89로 점수 차가 벌어졌지만, 종료 21초 전 헤인즈가 다시 골 밑 득점으로 88-89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어진 수비에서 김동욱이 LG의 공을 가로챘다.

공격권을 가진 오리온은 헤인즈가 자유투를 얻어냈고, 첫 번째 자유투를 성공하며 89-89 동점을 만들었다.

헤인즈가 두 번째 자유투를 실패했으나 오리온은 리바운드를 잡아냈다.

그리고 이어진 공격에서 다시 헤인즈가 자유투 2개를 얻어 91-89로 승부를 갈랐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1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