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골프- 덴마크 단독선두 유지…미국 4타 차 추격

한국 26위 최하위권
덴마크 토르비외른 올레센(우)과 쇠렌 키옐센(좌) [AP=연합뉴스]
덴마크 토르비외른 올레센(우)과 쇠렌 키옐센(좌)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남자 골프 국가대항전 월드컵골프대회에서 덴마크가 단독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미국이 추격에 나섰다.

쇠렌 키옐센과 토르비외른 올레센이 짝을 이룬 덴마크는 26일 호주 멜버른의 킹스턴 히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 포섬 스트로크 플레이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중간합계는 14언더파 202타로 이틀 연속 리더보드 최상단을 지켰다.

이 대회 출전국은 2인 1조로 1·3라운드에서는 포섬, 2·4라운드에서는 포볼로 실력을 겨룬다.

포섬은 같은 팀 2명의 선수가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경기 방식이고, 포볼은 2명의 선수가 각자의 공을 쳐 좋은 스코어를 적어내는 방식이다.

리키 파울러와 지미 워커를 내세운 미국은 전날보다 2계단 상승, 단독 2위를 꿰찼다.

미국은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를 적어냈다. 덴마크와는 4타 차다.

중국의 우아순-리하오퉁은 이븐파 72타를 적어내고 중간합계 9언더파 207타를 기록했다. 순위는 2위에서 3위로 떨어졌다.

일본의 마쓰야마 히데키-이시카와 료는 1언더파 71타를 치고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 전날보다 4계단 상승한 공동 4위로 뛰어올랐다. 프랑스와 스페인도 공동 4위다.

한국의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와 안병훈(25·CJ그룹)은 이날도 부진했다.

김경태-안병훈은 버디 3개를 잡았지만, 보기 5개에 더블보기 1개까지 나오는 난조 속에 4오버파 76타로 흔들렸다.

중간합계는 3오버파 219타가 되면서 순위가 3계단 하락, 최하위권인 26위에 그쳤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