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원순 "대통령과 국무총리의 저승사자가 되겠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을 촉구하며 총체적 국정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26일 대한문 앞에서 열린 중소상인 저잣거리 만민공동회에서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에 들어가 면전에서 즉각 사임하라고 외치겠다"며 "대통령과 국무총리의 저승사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권부패집단 모두가 부역자이며 여전히 3분의 2가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새누리당 역시 국민 심판 대상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썩어빠진 나라를 바로 세워야 한다"며 "박근혜와 부역세력들, 친일세력들, 부패한 기득권 세력들을 청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평등하고 공정하고 안전한 세상을 갈망하는 광장 국민들에게 답하기 위해 총체적 국정개혁에 나서야 한다"며 "우리 더불어민주당부터 스스로 개혁함으로써 국민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촛불집회가 평화적이고 안전하게 진행되도록 국민을 제대로 보호하겠다"며 소방수 공급을 않겠다고 다짐했다.

박 시장은 "단가 후려치기, 대형유통마트 횡포, 프랜차이즈 불공정행위 등을 근절하고 경제민주화가 제대로 이루어지는 국가를 만들겠다"며 "새로운 사회를 만드는 정권교체, 시대교체, 미래교체를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촛불 든 박원순 시장
촛불 든 박원순 시장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14: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