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 칠곡 폐자재 재생공장 불…"인명피해 없어"(종합)

(칠곡=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26일 오후 1시 38분께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한 폐자재 재생공장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차량 20대와 인력 100여 명을 투입했으나 바람이 많이 불고 폐비닐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화재 현장에서 1㎞ 정도 떨어진 곳에서도 연기가 보일 정도로 검은 연기가 치솟았다.

소방당국은 오후 3시 43분께 큰 불길을 잡고 남은 불을 정리하고 있다.

불은 공장 건물 2개 동 전부와 인근 공장 1곳의 벽면 일부를 태웠다.

화재 당시 공장은 미가동 상태로 일부 직원이 있었으나 무사히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진화가 끝나는 대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할 방침이다.

소방 관계자는 "공장에 폐비닐 등 폐자재가 많아 완전 진화에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1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