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자흐 역도영웅 일린, 도핑재검사로 금메달 2개 박탈

IOC, 올림픽 금메달 3개·은메달 1개 취소
카자흐스탄 일리아 일린[A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자흐스탄 일리아 일린[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카자흐스탄의 역도 영웅 일리야 일린(28)이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에 이어 2012년 런던 올림픽 금메달도 박탈당했다.

AP통신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도핑 재검사 결과에 따라 일린이 금메달 2개를 모두 잃었다고 2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일린은 도핑으로 하계올림픽 금메달 2개를 잃은 최초의 선수다.

일린은 베이징과 런던에서 남자 역도 94㎏ 2연패를 달성한 카자흐스탄의 스포츠 영웅이다. 그는 카자흐스탄에서 유일하게 올림픽 금메달 2개를 목에 건 선수다.

하지만 약물 사용으로 추락했다. IOC의 도핑 재검사에서 일린은 베이징에서는 금지약물인 스타노졸롤을, 런던에서는 스타노졸롤과 튜리나볼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IOC는 선수들의 도핑 샘플을 10년간 보관하며, 최근 베이징·런던 올림픽 샘플 1천개 이상을 재분석했다.

며칠 전에 사용한 스테로이드뿐 아니라 몇 주 전, 몇 달 전 사용한 스테로이드를 잡아내는 새로운 기술을 적용해 양성반응이 나온 선수의 금메달 3개와 은메달 1개를 박탈했다.

벨라루스 옥사나 멘코바[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벨라루스 옥사나 멘코바[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벨라루스의 여자 해머 옥사나 멘코바는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을 잃었다.

멘코바는 샘플 재검사에서 튜리나볼과 옥산드롤론 양성반응이 나왔다. 그는 런던 올림픽 7위 자격도 취소됐다.

벨라루스의 여자 투포환 선수 나탈리아 미흐네비치는 베이징 올림픽 은메달이 취소됐다.

그의 남편인 안드레이 미흐네비치는 앞서 도핑으로 베이징 투포환 동메달을 박탈당했다.

이들 부부의 도핑 적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나탈리아도 남편을 따라 평생 자격 정지 처분을 받게 될 가능성이 있다.

IOC는 아직 메달 재분배에 관한 최종 결정을 내리지는 않았다.

역도에서는 일린이 빼앗긴 베이징 금메달은 폴란드의 시몬 코웨츠키에게, 런던 금메달은 이란의 아세이드 무함마드푸르에게 돌아갈 전망이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13: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