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성 혐오' 가사 항의에…DJ.DOC, 촛불집회 출연 무산(종합)

누리꾼 '여혐? 이해할 수 없어' vs '오해 소지 있어' 갑론을박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그룹 DJ.DOC(김창렬·이하늘·정재용)의 시국 가요가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이며 이들의 촛불집회 출연이 무산됐다.

'박근혜 정권퇴진 비상 국민행동'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6일 촛불집회에서) 예정된 DJ.DOC의 공연이 취소됐다"고 25일 밤 11시께 공지했다.

그룹 DJ.DOC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룹 DJ.DOC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같은 출연 무산은 DJ.DOC가 무료로 배포한 시국 가요 '수취인분명'(미스박)의 노랫말에 여성 혐오적인 요소가 다분하다는 일부 여성 관련 단체의 항의 때문으로 알려졌다.

DJ.DOC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집회 주최 측으로부터 출연 불가를 전달받았다"며 "주최 측에 여성 혐오 가사라는 일부 단체의 항의가 잇달았다는데 이 곡은 박근혜 대통령과 '국정농단'을 한 인물들에 일침을 가하는 '디스' 곡이다. 여성 혐오라는 지적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문제 제기를 한 측은 노래 가사에서 '미스박', '쎄뇨리땅', '빽차 뽑았다 널 데리러가', '하도 찔러대서 얼굴이 빵빵' 등의 표현이 박 대통령의 공무집행 능력이나 공적 잘못이 아닌 대통령의 여성성을 지목해 공격하는 발언이라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DJ.DOC 측은 "'미스 박'이 한국 사회에서 여성을 낮춰 부르는 단어로 통용된다고 지적했다는데 '미스테이크 박'이란 뜻을 담았고, '쎄뇨리땅'은 '세뇨리타'(스페인어로 아가씨)가 아니라 새누리당을 꼬집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의미 있고 평화로운 집회인 만큼 누가 될까 봐 불참 요구를 받아들였다"며 "무대에 서지 않더라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마음으로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에서는 이같은 상황을 둘러싸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는 '속 시원한 가사인데 어느 대목이 여혐인지 이해할 수 없다', '나도 여자이지만 예민하고 과하게 여혐을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눈살이 찌푸려진다'라고, 일부는 '남자이지만 미스와 세뇨리땅 등에서 오해할 수 있어 보인다', '대통령이 여자인 걸 내세울 필요가 있나, 이런 게 다 프레임이다'라고 맞섰다.

또 10여년 전 멤버 이하늘이 여성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적이 있어 팀 이미지 때문에 여성 혐오 논쟁에 휘말린 것 아니냐는 견해도 있었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