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최순실 43억 추가 지원 의혹"…檢, 경위 추적

삼성 "말 구매에 사용…삼성전자 자산" 특혜·대가성 부인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옥철 이보배 기자 = 삼성그룹이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 측에 319만 유로(약 43억원)를 추가 지원한 정황을 검찰이 들여다보고 있다.

최씨와 딸 정유라(20)씨가 독일에 설립한 코어스포츠(현 비덱스포츠)에 삼성이 280만 유로(약 35억원)를 지원한 것과는 별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의혹 중 한 항목으로 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은 삼성이 최씨 측에 합법 지원 명목으로 불법 자금을 제공한 것은 아닌지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9월께 회사 명의의 독일 계좌로 319만 유로를 송금했다. 이 돈은 최씨 측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삼성 측은 이 돈이 말 구매에만 사용됐다고 주장했다.

최순실, 다시 검찰로
최순실, 다시 검찰로(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의혹으로 구속 수감된 최순실 씨가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

작년 3월부터 승마협회 회장사를 맡은 삼성은 2020년 도쿄올림픽 승마 유망주 지원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만들어 정씨에게 4년간 186억원을 후원하려 한 의혹을 받는다.

또 삼성은 작년 9월부터 올 2월 사이 최씨 조카 장시호(37·구속)씨가 실소유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억여원을 후원했다.

이 때문에 삼성의 자금 지원 배경을 놓고 대가성 등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국민연금이 삼성 측 손을 들어준 배경을 확인하고 있다.

삼성 측은 "돈을 보낸 것은 맞다"면서도 "대표선수 육성용으로 비타나V 등 말 3마리를 사는 데 썼고, 삼성전자 명의로 구매한 삼성전자 자산"이라고 해명했다.

또 "말 관리의 어려움 등으로 올해 7∼8월 모두 되팔아 자금 일부는 회수됐고 일부는 회수 중"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검찰은 이재용 부회장, 장충기 그룹 미래전략실 차장,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 등을 최근 불러 조사하면서 관련 의혹도 캐물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12: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