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北수출 25% 줄이는 9천400억원 규모 제재안…결의 임박"

8억달러 규모…석탄 수출에 7억달러 상한선 두고 해운·금융도 제재
美中 동의·러시아 지연…이르면 내주 15개 이사국 표결할 수도

(유엔본부 로이터=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이 석탄을 비롯한 북한 전체 수출액의 4분의 1 정도에 타격을 주는 새 대북제재 결의안 승인을 앞두고 있다고 외교소식통이 25일(현지시간) 밝혔다.

북한의 9월 5차 핵실험 이후 미국이 초안을 작성한 이 결의안은 북한의 대 중국 석탄 수출에 상한선을 두는 것이 핵심으로, 북한의 연간 수출액 약 30억달러(한화 약 3조5천300억원)의 4분의 1 정도에 해당하는 최소 8억달러(약 9천420억원)를 삭감하는 것이 골자다.

부문별로 유엔은 북한의 석탄 수출액에 한도(cap)를 설정, 7억 달러(약 8천242억원) 정도의 수출액을 삭감하는 효과를 주기로 했다. 북한산 석탄 수입국은 중국이 유일하다.

여기에 해운·금융 부문 제재를 추가, 성공적으로 제재 결의안이 이행되면 총 8억달러의 타격을 줄 것으로 외교 소식통들은 기대하고 있다.

이번 석탄 수출 제재는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과 연루된 개인의 수출을 금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이와 함께 제재안은 북한의 개인 및 자산에 대한 제재도 겨냥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외교관들은 미국과 중국은 이같은 제재안에 합의했으나 러시아가 결정을 지연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보리의 한 고위 외교관은 중국이 러시아가 동의하도록 설득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합의한 제재안은 거부권이 있는 영국, 프랑스, 러시아에 최근 전달됐다. 외교 소식통들은 이르면 다음 주에는 15개 이사국이 결의안을 두고 표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과 중국은 북한이 올해 9월 9일 5차 핵실험을 강행한 이후 새로운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을 조율해왔다.

외교소식통들은 이번 새 대북제재결의안은 북한의 올해 1월 4차 핵실험에 따라 3월 부과된 제재결의안의 허점을 메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3월 안보리 결의에는 유엔 193개 회원국이 민생 목적의 거래가 아니라면 북한의 석탄, 철, 철광석을 수입하는 것을 금지하고 북한 정부가 핵무기,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위한 수익을 창출하지 못하도록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제재안에 따라 북한의 수출이 한때 감소했으나 북한의 석탄 수출량은 다시 증가했고 2016년 전체 석탄 수출량이 작년 수준을 뛰어넘을 상황이다.

북한과 중국을 잇는 단둥 압록강 대교 모습[단둥=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과 중국을 잇는 단둥 압록강 대교 모습[단둥=연합뉴스 자료사진]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