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동·여성폭력 예방' 앞장선 전북도…국무총리상 수상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아동·여성 폭력방지에 앞장선 전북도가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전북도는 아동과 여성의 폭력 예방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해 민·관이 협력해 안전망을 구축한 공로 등으로 국무총리상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올해부터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과 폭력피해자 치료프로그램 등을 시행하고 '아동학대예방위원회'와 '아동학대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기도 했다.

'아동·여성폭력 예방' 앞장선 전북도…국무총리상 수상 - 1

학대 예방은 물론 피해 아동 치료 및 보호를 위해 각계의 자문을 얻기 위해서다.

이들 기구에는 도와 도의회, 도교육청, 전북경찰청, 법조계, 의료계, 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이어 아동학대 예방 교육·홍보를 통한 시민 인식개선에도 나섰다.

아동학대는 사후조치보다는 예방이 중요하기 때문에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를 통해 시민의 인식을 개선하려는 것이다.

도내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생들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대처방법, 자신과 타인에 대한 권리인식 등에 대해 교육하고 부모나 자원봉사자, 시설종사자 등 일반인에 대하여는 아동권리교육, 올바른 육아 교육, 아동학대 예방 교육 등을 할 계획이다.

포스터 등 각종 홍보물을 제작해 배포하고 TV 자막방송, 각급 기관의 홍보전광판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박철웅 전북도 보건환경국장은 "모든 이웃이 아동학대 방지를 위한 감시자 역할을 하도록 지원하는 등 신고 활성화 및 학대피해 아동 조기 발견에도 힘을 쏟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동보호전문기관을 확충하고 학대피해 아동에 대한 사후관리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