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 많던 꽃제비 어디갔나'…北 나선시 꽃제비 추방설

송고시간2016-11-26 08:43


'그 많던 꽃제비 어디갔나'…北 나선시 꽃제비 추방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북한이 국가 위신을 떨어뜨린다며 평양에 이어 함경북도 나선시에서 꽃제비(거리를 떠도는 노숙 아동)를 모두 추방했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6일 보도했다.

사업차 나선시를 방문한 중국의 한 기업인은 RFA에 "지금까지 라선(나선) 지역에서는 구걸행각을 하는 꽃제비나 장애인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면서 나선시에 꽃제비나 장애인이 있다면 자신의 눈에 띄지 않을 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다른 중국 기업인도 "라선특구에서 장애인이나 구걸행각을 하는 어린 꽃제비를 본 적이 없다"면서 "북한보다 잘사는 중국이나 다른 선진국들조차도 장애인이나 구걸행각을 하는 사람이 눈에 띄는데 라선에는 단 한 명도 없다는 것은 매우 이상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평양의 한 소식통은 "평양의 경우처럼 당국이 장애인과 꽃제비를 철저하게 추방하지 않는 한 꽃제비가 단 한 명도 없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소식통은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몰리는 라선지구는 구걸하기 가장 좋은 지역인데 어떻게 꽃제비들이 한 명도 없을 수 있겠느냐"며 "북한 당국이 외국인들이 라선특구의 꽃제비와 장애인들을 그냥 놔두겠느냐"고 지적했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