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블랙 프라이데이'에 미국 쇼핑몰에서 총격사건 잇따라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미국의 최대 할인행사인 '블랙 프라이데이'를 맞은 쇼핑몰 주위에서 총격사건이 잇따랐다.

미국 뉴저지 주 애틀랜틱 카운티의 다이언 루버튼 검사는 25일(현지시간) 새벽 메이시스랜딩의 해밀턴몰 밖에서 총격이 발생해 한 명이 죽고 다른 한 명은 부상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형제인 이들은 새벽 1시께 메이시스백화점에 들어가기 위해 다른 사람들과 함께 줄을 서 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명은 여러 발의 총격을 당해 현장에서 사망했고, 다른 한 명은 다리에 총상을 입고 인근의 애틀랜티케어 리저널 메디컬 센터로 옮겨졌다.

주위에 주차돼 있던 SUV 차량에는 여러 군데 총알 자국이 생겼다.

현장에 있었던 한 고객은 뉴욕포스트에 "10년 동안 블랙프라이데이에 줄을 서서 쇼핑했다. 재미를 위해서였다"면서 "하지만 지금은 매우 무섭다"고 전했다.

경찰은 총격이 발생한 이유를 즉각 발표하지 않았다. 또 용의자를 체포했는지도 밝히지 않았다.

메이시스 백화점은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전날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1차 오픈한 뒤 이날 오전 6시부터 다시 판매할 예정이었다.

네바다 주 레노의 월마트에서도 총격 사건이 발생해 한 명이 사망했다.

경찰 대변인인 스콧 쇼는 흑인 남성이 운전하는 어두운 색상의 도요타 또는 코롤라 승용차를 찾는데 협조해 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테네시 멤피스의 한 쇼핑몰에서도 전날 밤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고객들이 블랙프라이데이 조기 세일을 하는 울프체이스 갤러리아몰에서 쇼핑하던 중 쇼핑몰 외부에서 총성이 울렸다.

총격을 당한 고객은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세 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블랙프라이데이 행사에서 사건이 꽤 잦게 보고되고 있다.

2006년부터 2014년까지 9년 동안 블랙프라이데이 행사 기간에 7명이 죽고 98명이 부상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길게 늘어 선 쇼핑객
길게 늘어 선 쇼핑객 (AP=연합뉴스) 블랙프라이데이인 2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한 매장에 고객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08: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