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콜롬비아 국민 58% "평화협정에 반대파 주장 더 반영해야"

새 평화협정에 불만족…61.7% "인질 석방 전까지 제2 반군과 평화협상 시작 불가"

(보고타=연합뉴스) 김지헌 특파원 = 콜롬비아 정부와 최대 반군이 새로운 평화협정에 서명한 가운데 콜롬비아 국민 과반은 현재 협정 내용에 만족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콜롬비아 여론조사 업체 다텍스코가 성인 600명을 상대로 조사하고 25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W라디오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응답자의 58%는 "평화협정에 반대파가 제시한 내용이 더 반영돼야 한다"고 답했다.

24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린 콜롬비아 정부와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의 새로운 평화협정 서명식[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4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린 콜롬비아 정부와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의 새로운 평화협정 서명식[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평화협정의 당사자인 정부와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반대파의 주장을 더는 고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답한 응답자는 33.3%에 그쳤다.

새로운 평화협정이 법제화되기 전에 FARC 지도부가 수도 보고타에 들어오는 것에 찬성하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33.3%만이 '찬성한다'고 했고 55.5%는 반대했다.

평화협정의 법제화 방안을 정부와 FARC 간의 협상으로 결정하는 것에 대해서는 35.8%가 동의, 58.2%가 반대 의사를 표했다.

콜롬비아 국민은 FARC에 이은 제2 반군 민족해방군(ELN)과의 협상에 대해서도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응답자의 61.7%는 'ELN이 억류 중인 인질을 석방하기 전에는 ELN과 평화협상을 시작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고 25.9%만이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964년부터 내전을 치른 콜롬비아 정부와 FARC는 2012년 평화협상을 개시, 4년 가까운 협상 끝에 지난 8월 평화협정을 타결을 발표하고 9월 서명식을 열었으나 지난달 국민투표에서 평화협정은 찬성 49%, 반대 50%로 부결됐다.

이후 재협상에 들어간 정부와 FARC는 이달 12일 새로운 평화협정 타결을 발표했고 24일 보고타에 후안 마누엘 산토스 대통령과 FARC 지도자 로드리고 론도뇨(일명 티모첸코)가 새 협정에 서명했다.

알바로 우리베 전 대통령이 이끄는 평화협정 반대파는 FARC의 정치참여 불허와 FARC의 전쟁 범죄에 대한 더욱 강력한 처벌 등이 협정에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새 협정을 국민투표에 부치는 대신 여당이 다수를 점한 의회 표결로 처리하기로 한 산토스 대통령의 결정에 반대하며 새로운 국민투표를 치러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보고타 시민 다이아나 힐은 AFP통신에 "새 협정도 국민투표로 승인돼야 한다"며 "누구나 발언권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05: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