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NSC 부보좌관에 '매파 여성' 맥파런드 지명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매파 여성' 캐슬린 T. 맥파랜드를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에 지명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이클 플린 NSC 보좌관에 이어 맥파랜드를 부보좌관에 낙점으로서 트럼프 정부 외교안보 라인의 강경 색채는 한층 짙어지게 됐다.

맥파런드는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백악관에서 근무하는 등 역대 3개의 공화당 정부에서 일했다.

현재는 보수 성향인 폭스뉴스에서 안보 분야 애널리스트로 활약 중이다.

NYT는 맥파런드에 대해 "마이클 플린 NSC 보좌관 내정자와 마찬가지로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테러 전쟁 접근 방식에 아주 비관적인 시각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맥파런드는 "오바마 대통령이 이슬람교가 서구 문명에 가하는 위협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그는 2006년 중간선거에서 당시 힐러리 클린턴(뉴욕) 연방 상원의원에 도전하려고 했으나, 공화당 내 경선에서 패배해 본선에 나서지 못했다.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과 K.T. 맥파런드(오른) [맥파런드 트위터 캡처]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과 K.T. 맥파런드(오른) [맥파런드 트위터 캡처]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03: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