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대선 재검표 모금목표 달성…WP "승패 바뀔 가능성 없어"(종합2보)

400만달러 모은 뒤 700만달러로 목표상향…논란 3개주 중 위스콘신 곧 재검표

(워싱턴·서울=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김아람 기자 = 미국 대선의 녹색당 후보였던 질 스타인이 개표 결과를 의심해 추진하는 3개 경합주(州) 재검표를 위한 기금 모집 운동에 성원이 쇄도하고 있다.

기부금이 답지하면서 애초 재검표 요구에 필요한 최소한의 목표 금액을 이미 넘겼으며, 스타인은 2차례에 걸쳐 목표액을 인상했다.

또 경합주 중 한 곳인 위스콘신 주는 스타인의 청원을 접수해 조만간 재검표를 시작할 예정이다.

그러나 미 언론은 재검표를 통해 대선 승패가 뒤바뀔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美 녹색당의 대선후보였던 질 스타인 [AP=연합뉴스]
美 녹색당의 대선후보였던 질 스타인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의회 전문지 더 힐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스타인은 이날 기금 목표액을 700만 달러로 올려 잡았다.

스타인이 지난 23일 논란의 대상인 위스콘신과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등 3개 주 재검표를 위한 기금 마련에 들어가면서 제시한 목표액은 200만 달러였다.

그는 기금모금을 시작하면서 "3개 주에서 투표 총계 불일치 현상이 드러나는 등 변칙적인 투표의 증거들을 목도한 만큼 우리는 선거의 온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일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재검표 추진 사실이 알려지자 성금 쇄도하면서 하루도 채 지나지 않은 당일 자정 무렵 기부금은 200만 달러를 돌파했다.

스타인 캠프는 다음날 "첫 번째 재검표 비용을 이렇게 빨리 모을 수 있는 것은 기적이자 풀뿌리 조직의 힘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검표에 필요한 추가 제반 비용까지 계산해 목표액을 400만 달러로 한 차례 올렸고, 이어 이날 700만 달러로 재차 끌어올린 것이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NBC 방송 등은 위스콘신 주가 재검표 추진 경합주 중 처음으로 이날 스타인의 대선 재검표 청원을 받아들였다고 보도했다.

위스콘신은 스타인 측으로부터 재검표 비용을 충당하고서 이르면 다음 주 후반께 재검표 작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위스콘신 선거관리위원회 관리자인 마이클 하스는 성명에서 "선관위는 요청에 따라 주 전체에 걸친 재검표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타인 측은 각 주의 재검표 비용이 위스콘신 110만 달러, 펜실베이니아 주 50만 달러, 미시간 주 60만 달러 등 220만 달러이며, 여기에 변호사 비용 200만∼300만 달러와 재검표 참관인들의 참관비용을 합하면 최대 600만∼700만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금모금 사이트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현재 모금액은 494만 달러로, 500만 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스타인 측이 주목한 3개 주는 대선 승부처였던 이른바 '러스트 벨트'(쇠락한 공업지대) 지역으로,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모두 승리한 곳이다.

위스콘신(선거인단 10명), 미시간(16명), 펜실베이니아(20명) 등 3개 주에는 총 46명의 선거인단이 걸려 있다.

세 곳에서 두 후보 간 득표수 차이는 1만~7만여 표에 불과하다.

지난 24일 트럼프 승리가 최종 확정된 미시간을 포함해 트럼프는 306명, 클린턴은 232명의 선거인단을 각각 확보한 상태다.

대선 승리에 필요한 선거인단은 전체 538명의 과반인 270명이다.

만약 재검표가 이뤄져 만에 하나 3개 주 모두에서 힐러리 클린턴이 승리한다면 트럼프는 260명, 클린턴은 27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게 돼, 백악관의 주인이 바뀌게 된다.

그러나 미 언론은 재검표를 요구하는 컴퓨터 공학자 등이 제기한 개표 조작 및 해킹 가능성을 확인할 수 없다고 보며 실제로 당락이 뒤바뀔 가능성에 무게를 싣지 않고 있다.

WP는 이날 '왜, 재검표가 대선 결과를 바꿀 가능성이 없는가'라는 제하 기사에서 개표 조작론에 대해 "위스콘신과 펜실베이니아 주는 대선 이전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이 트럼프에게 최대 6%포인트까지 앞선 곳"이라며 만약 누군가 선거를 조작할 계획이었다면 초박빙이던 플로리다 등을 제외하고, 굳이 두 주를 선택할 이유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WP는 아울러 "재검표를 통해서는 전자투표기기 해킹 여부를 검증할 수도 없다"며 "이 때문에 많은 클린턴 지지자들은 재검표가 시간 낭비일 뿐이라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대선 개표 및 후보별 선거인단 확보 현황[CNN 홈페이지 캡처]
미국 대선 개표 및 후보별 선거인단 확보 현황[CNN 홈페이지 캡처]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13: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