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인 64% "메르켈 4연임 도전 지지"…슐츠 지지율은 51%

송고시간2016-11-26 01:39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내년 독일 총선 때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총리직 4연임 도전에 64%가 지지 의사를 밝혔다.

독일 제2 공영 ZDF 방송이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 메르켈 총리는 이러한 비율의 여론 지지를 받았다고 dpa 통신이 25일(현지시간) 인용했다.

'의회에서 예산안 다루는' 메르켈 총리와 가브리엘 부총리(AFP=연합뉴스)
'의회에서 예산안 다루는' 메르켈 총리와 가브리엘 부총리(AFP=연합뉴스)

반면 메르켈 총리의 4연임 도전을 지지하지 않는 응답자는 33%였다.

메르켈이 당수로 있는 중도우파 기독민주당 지지자들로만 한정해서 보면 4연임 도전 찬성 비율은 89%에 달했다.

이에 비해 기민당의 맞수인 중도좌파 사회민주당 당수로서 총리후보 1순위로 꼽히는 지그마어 가브리엘 부총리는 29% 지지를 받는 데 그쳤다.

그러나 전날, 유럽의회 의장 연임 도전을 접고 독일 총선 출마를 선언한 같은 당 마르틴 슐츠 의장은 51%의 지지를 얻었다.

사민당의 가브리엘(왼쪽)과 슐츠(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사민당의 가브리엘(왼쪽)과 슐츠(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따라서 이번 조사 결과만 놓고 보면, 내년 1월 말까지 메르켈의 대항마를 선정하기로 한 사민당에서 '슐츠 대안론'이 탄력을 받을 여지가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조사는 지난 22∼24일 1천258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이뤄졌다.

앞서 일간지 쥐트도이체차이퉁은 이날 보도에서 슐츠 의장의 지지율이 가브리엘 부총리보다 "겨우" 7∼11%포인트 앞설 뿐이라고 전한 바 있다.

un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