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피겨- 최다빈, 시니어GP 6차대회 쇼트프로그램 최하위

스핀 연기를 펼치는 최다빈.[AP=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핀 연기를 펼치는 최다빈.[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최다빈(수리고)이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최하위에 머물렀다.

최다빈은 25일 일본 삿포로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25.54점에 예술점수(PCS) 25.52점을 합쳐 51.06점을 얻어 11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최하위에 그쳤다.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부터 회전부 부족으로 점수가 크게 깎인 최다빈은 곧바로 이어진 플라잉 카멜 스핀과 콤비네이션 스핀을 모두 레벨 3으로 처리했고, 트리플 플립 점프도 수행점수(GOE)가 0.2점이나 깎이는 실수가 이어지며 점수를 쌓지 못했다.

러시아의 안나 포고릴라야가 71.56점으로 선두에 올랐고, 마리아 소트스코바(러시아·69.96점)와 미야하라 사토코(일본· 64.20점)가 그 뒤를 이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22: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