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배구- '철벽 윤봉우' 한국전력, 현대캐피탈 꺾고 1위(종합)


'김사니 복귀' IBK기업은행, 현대건설 제물로 2연승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전력이 5연승을 질주하며 올 시즌 처음으로 1위 자리에 올라섰다.

한국전력은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현대캐피탈과 풀세트 접전 끝에 3-2(25-23 16-25 21-25 25-18 15-9)로 승리했다.

한국전력(8승 3패)은 파죽의 5연승 속에 승점 2를 추가하며 승점 21로 대한항공(7승 3패·승점 20)을 제치고 1위가 됐다.

한국전력은 주포 전광인(12점)이 지난 20일 대한항공전에서 발목을 접질려 정상 컨디션이 아니었고, 외국인 선수 아르파드 바로티(20점)도 5세트에서 불을 뿜긴 했으나 경기 내내 들쭉날쭉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서재덕(20점)이 공수에서 맹활약하고, 센터 윤봉우가 블로킹 6개 포함 12점을 올리는 눈부신 활약으로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윤봉우는 팀의 1위 도약과 함께 역대 2번째로 블로킹 성공 750개를 달성해 기쁨을 더했다.

3연승의 상승세가 멈춘 3위 현대캐피탈(7승 4패·승점 19)은 1위 탈환의 기회를 다음으로 미루고 승점 1을 추가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20점을 올린 문성민은 역대 9번째로 3천 득점을 완성했으나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V리그에서 최근 가장 뜨거운 두 팀의 맞대결은 어느 한쪽의 일방적인 승리를 허락하지 않았다.

한국전력이 1세트와 4세트, 현대캐피탈이 2~3세트를 차지하면서 승부는 최종 5세트로 치달았다.

한국전력은 초반 공격을 센터 방신봉(5점)에게 몰아주며 상대의 허를 찔렀다.

방신봉의 속공 득점과 바로티의 블로킹 득점으로 초반 기선을 잡은 한국전력은 상대의 연속 공격 범실로 7-3으로 앞서나가며 승기를 잡았다.

윤봉우의 중앙 속공으로 8-4까지 달아난 한국전력은 바로티의 후위 강타로 9-5까지 4점 차 리드를 이어갔다.

바로티의 공격이 불을 뿜자 전광인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한국전력은 전광인의 퀵오픈 공격으로 11-6을 만들고 승리를 확신했다.

현대캐피탈은 스스로 무너졌다.

최민호의 속공이 블로킹에 맞지 않고 그대로 아웃되면서 점수 차는 6점으로 벌어졌다.

1점을 만회했으나 곧바로 문성민의 서브 범실이 나왔다.

한국전력은 바로티의 블로킹 득점으로 14-8,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상대 서브 범실로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한국전력은 '노장 센터 듀오'인 윤봉우-방신봉이 블로킹 8개를 합작한 것을 비롯해 블로킹 싸움에서 18-13으로 앞섰고, 여기서 승부가 갈렸다.

앞서 같은 곳에서 펼쳐진 여자부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1(25-22 25-23 19-25 25-23)로 따돌리고 가장 먼저 승점 20을 돌파했다.

2연승을 달린 선두 IBK기업은행은 7승 3패, 승점 22로 두 경기를 덜 치른 2위 흥국생명(6승 2패·승점 17)과 격차를 승점 5로 벌렸다.

3위 현대건설(승점 11)은 3연패를 당하며 위기에 빠졌다.

IBK기업은행은 주전 세터 김사니가 종아리 부상을 털고 5경기 만에 선발 복귀했다.

IBK기업은행은 날개를 달았다. 김사니의 빠르고 힘 있는 패스에 '삼각편대' 매디슨 리쉘(28점)-박정아(20점)-김희진(10점)의 파괴력은 배가됐다.

현대건설은 외국인 선수 에밀리 하통이 27점에 공격 성공률 53.06%로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으나 20점대 이후 집중력 싸움에서 밀렸다.

1세트에서 22-22까지 이어진 접전을 승리로 장식한 IBK기업은행은 2세트에서 23-23까지 팽팽한 대결을 펼쳐나갔다.

그 순간 IBK기업은행의 수비 집중력이 빛났다.

김미연의 디그로 공격 기회를 되살린 IBK기업은행은 리쉘의 마무리로 먼저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다.

현대건설은 듀스를 만들기 위해 안간힘을 썼으나 IBK기업은행은 상대 공격을 4차례나 건져 올리며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긴 랠리 끝에 리쉘의 오픈 강타가 코트를 가르며 IBK기업은행은 내리 두 세트를 따냈다.

IBK기업은행은 3세트를 내줬으나 4세트 23-23에서 리쉘의 파워 넘치는 스파이크로 세트 포인트를 만든 뒤 상대 공격 범실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22: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