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2월1일 파리 동시 다발 테러 기도 용의자 IS 지령 받아

파리 검사장 기자회견 "용의자 5명에 IS 직접 지시…충성맹세도"
기자회견 하는 프랑수아 몰랭스 파리 검사장[AFP=연합뉴스]
기자회견 하는 프랑수아 몰랭스 파리 검사장[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최근 프랑스에서 동시 다발 테러를 모의하다 적발된 용의자들이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지령을 받고 다음 달 1일 파리 지역에서 테러를 저지르려고 한 것으로 드러났다.

IS는 지난해 11월 130명이 숨진 파리 테러를 저지르는 등 지난해 이후 프랑스에서 발생한 여러 테러의 배후 조직이다.

프랑수아 몰랭스 파리 검사장은 2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파리 안팎에서 테러를 저지르려 한 혐의로 지난 주말 체포된 5명의 용의자가 이라크와 시리아 내 IS로부터 직접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다.

대테러 당국은 지난 주말 스트라스부르와 마르세유에서 테러 용의자 7명을 체포했다가 이 가운데 2명을 석방했다.

몰랭스 검사장은 "용의자들이 12월 1일 파리에서 테러를 계획하고 있었다"면서 경찰이 급습 과정에서 자동 소총 등 무기도 발견했다고 말했다.

몰랭스 검사장은 "스트라스부르 조직과 마르세유에서 체포된 용의자 1명은 이라크와 시리아 지역으로부터 암호화된 앱을 통해 무기를 확보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용의자들이 IS 지지자로 체포 작전 과정에서 IS 충성맹세도 발견했다"고 말했다.

2015년 11월 파리 샹젤리제 크리스마스 시장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11월 파리 샹젤리제 크리스마스 시장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 현지 일간지 파리지앵은 용의자들이 다음 달 1일 파리 지역에서 동시 다발 테러를 저지를 계획을 세우고 관광명소인 파리 샹젤리제의 크리스마스 시장, 파리 근교 디즈니랜드, 지하철역, 술집 등을 테러 장소로 검토했다고 보도했다.

베르나르 카즈뇌브 내무장관은 앞서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테러 용의자들이 프랑스, 모로코, 아프가니스탄 출신이라면서 "이들의 체포로 오랫동안 준비해 온 테러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IS는 지난해 11월 13일 파리 바타클랑 공연장을 비롯해 축구장, 카페, 식당 등에서 동시 다발 테러를 저질러 130명을 살해했다. 또 지난 7월 14일 프랑스 혁명기념일에 니스에서는 IS 추종자의 트럭 테러가 발생해 86명이 숨졌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2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