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최준용 '든든한 루키'…SK, 동부 5연승 저지

인삼공사, 모비스 꺾고 4연승


인삼공사, 모비스 꺾고 4연승

서울 SK의 신인 최준용 [KBL 제공=연합뉴스]
서울 SK의 신인 최준용 [KBL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프로농구 서울 SK의 신인 최준용이 올 시즌 강력한 신인왕 후보임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

최준용은 25일 강원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10득점에 리바운드 8개를 잡아내는 활약으로 원주 동부를 79-70으로 꺾는데 힘을 보탰다.

최준용은 블록슛 2개와 가로채기 3개도 기록했다.

SK는 최준용의 활약을 앞세워 동부의 5연승을 저지하고 원정경기 4연패의 부진에서 벗어났다.

SK는 5승7패로 공동 6위로 올라섰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신인 드래프트 2순위로 SK 유니폼을 입은 최준용은 빠른 스피드와 탄력 넘치는 골밑 플레이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동부의 추격이 매서웠던 3쿼터에 최준용은 블록슛 2개, 리바운드 3개를 기록하며 팀이 승기를 잡는데 한몫을 했다.

최준용의 활약으로 61-44로 앞선 채 4쿼터에 들어간 SK는 김민수의 득점까지 가세, 승리를 지켰다.

김민수는 3점슛 5개를 포함, 올 시즌 자신의 최다인 18점을 넣었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국내선수 득점 1위를 달리는 이정현(19점)과 데이비드 사이먼(24점)의 활약으로 울산 모비스를 83-70으로 꺾었다.

3쿼터까지 접전을 펼치던 인삼공사는 4쿼터에 이정현이 7점을 몰아쳐 모비스를 따돌렸다.

인삼공사는 4연승을 달렸고, 모비스의 연승은 3경기째에서 멈췄다.

인삼공사는 8승4패로 동부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모비스의 찰스 로드는 블록슛을 3개를 보태 역대 통산 블록슛 개수 463개로 서장훈(은퇴)과 공동 2위로 올라섰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2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