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선전-홍콩 증시 '선강퉁' 내달 5일 열린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선전(深천<土+川>)과 홍콩 증시 간 교차거래를 허용하는 제도인 '선강퉁'(深港通)이 내달 5일 시행된다.

중국 규제 당국자들은 25일 중국 증권등기결산공사(예탁원) 선전분사와 홍콩 연합거래소, 홍콩 중앙결산공사와 공동으로 네트워크 점검 시험을 거친 뒤 12월 5일 선강퉁을 개통한다고 말했다.

선강퉁은 지난 2014년 11월 17일 시행된 후강퉁(호<삼수변에 扈>港通·상하이와 홍콩 증시 교차거래)과 마찬가지로 중국 자본시장 개방조치의 일환이며 선구퉁(深股通·외국인들의 선전증시 투자)과 강구퉁(港股通·중국 본토 투자자들의 홍콩시장 투자)으로 구성된다.

선강퉁의 시행은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서는 중국 정부가 육성하는 IT 신흥산업 및 중소기업에 투자할 길이 열리고 소비·서비스업 중심으로 개편한 산업구조의 성과를 향유한다는 의미가 있다.

메인보드만 있는 상하이증시와 달리 선전거래소는 메인보드, 중소기업판, 창업판으로 구성돼 있다. 상하이는 대기업 및 국유기업 위주로 1천121개 기업이 상장돼 있는 반면 선전은 중소기업, 벤처기업을 중심으로 1천800개사 주식이 거래되고 있다. 시가총액은 상하이 31조 위안, 선전 22조3천억 위안으로 차이가 난다.

선강퉁 투자 설명회 '후끈'
선강퉁 투자 설명회 '후끈'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2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