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화문 집회' 상경하던 전농, 양재IC서 경찰과 대치(종합)

경찰, 교통방해로 7명 연행…3개 차로 점거하고 '연행자 석방' 요구
결국은 막힌 상경투쟁 차량행렬
결국은 막힌 상경투쟁 차량행렬(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5일 오후 전국농민회총연맹 상경투쟁에 나선 농민들의 행렬이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양재부근을 지나다 경찰 저지선에 막혀 정차해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권영전 이효석 기자 = 서울 도심 집회를 위해 상경하던 농민들과 경찰이 경부고속도로 양재나들목(IC)에서 충돌해 농민 7명이 연행됐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소속 회원들이 모는 화물차량 130여대는 25일 오후 7시10분께 양재IC를 통해 서울로 진입하다 경찰과 마찰을 빚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들 중 7명을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연행했다.

전농은 트랙터 등 농기계를 끌고 이날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세종로소공원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었으나 농기계 등을 불법시위용품으로 판단한 경찰에 막혔다.

전농 회원들은 오후 9시30분 현재 양재IC 부근 상행선 5개 차로 중 하위 3개 차로를 점거하고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들은 경찰에 연행자를 즉각 석방하고 서초경찰서장이 직접 와서 사과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들의 도로 점거로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서울요금소∼양재IC 13.03㎞ 구간이 시속 8∼18㎞ 속도로 정체 현상을 빚고 있다. 경찰은 1∼2차로를 통해 일반 차량이 통행할 수 있도록 교통안내를 하고 있다.

이들보다 뒤처져 오던 다른 전농 회원들은 경기 안성에서 경찰에 막혀 대치 중이다.

전농 등이 참여하는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은 "법원이 보장한 집회와 행진을 경찰이 물리력을 동원해 불법·폭력적으로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2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