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스라엘 6년만의 최악 산불…경찰, 12명 체포·방화 조사

네타냐후 총리 "방화는 테러"…美에 대형 소방항공기 지원 요청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이스라엘에서 6년 만에 최악의 산불이 발생해 최근 사흘 동안 수만명이 대피하는 등 이스라엘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또 이스라엘 당국은 전국 곳곳에서 발생한 산불 중 일부가 방화에 따른 것으로 보고 용의자 수색에 나섰다.

25일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소방 당국은 나흘간 10곳이 넘는 지역에서 일어난 산불 진화 작업을 지금도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전국에서 약 2천224에어커(9㎢) 면적이 불에 탔다.

인구 30만 명의 이스라엘 3번째 도시 하이파에서 산불 피해가 가장 컸다.

북부 하이파 일대에서 긴급 대피한 주민 약 6만명은 아직도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상태다. 이 일대의 700가구는 전기가 끊겼다. 이스라엘 헌병대는 하이파 인근 교도소 수감자들을 다른 지역의 시설로 이송시켰다.

전날 밤엔 예루살렘 인근 마을에서 산불이 나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이스라엘 북부 여러 지역에서도 새로운 산불이 발생했다.

여기에 건조한 날씨가 계속하고 강한 바람이 불면서 아직도 불길을 잡지 못한 지역의 산불도 있다.

전국에서 수백채의 주택에 불에 탔고 사망자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수십 명이 연기 호흡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최근의 산불은 이스라엘 역사상 2010년 이후 최악이라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그 때 당시 나흘간 지속한 산불로 42명이 숨졌고 미국이 대형 소방 항공기를 지원한 후 불길을 잡을 수 있었다.

이스라엘 보안 당국은 올해 전역에서 연쇄적으로 일어난 산불 중 여러 건은 정치적인 목적을 띤 방화에 따른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전국에서 용의자 12명을 방화와 방화 선동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방화와 방화 선동에 따른 불은 모든 방면에서 볼 때 테러"라며 "그러한 불을 낸 자들은 혹독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대형 소방 항공기 '슈퍼탱커'를 보유한 미국 회사에 즉각 연락하라고 외무장관에게 지시했다.

최근의 산불은 지난 22일 예루살렘 인근의 네베 샬롬 마을에서 처음 일어났다. 이 마을에는 이스라엘인과 아랍인이 함께 살고 있다.

이후 이스라엘 북부 지크론 야코브와 예루살렘 서쪽의 나타프, 서안 지역의 돌레브 정착촌, 나사렛 인근 산림 등에서 잇따라 대형산불이 발생했다.

이런 상황에서 러시아와 터키, 그리스, 이탈리아, 크로아티아 등은 이스라엘의 진화 작업을 돕기 위해 항공기 10여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도 소방 지원팀을 이스라엘 정부 승인 아래 현장에 파견하기로 했다.

이스라엘에서는 보통 11월 우기가 시작되지만, 올해는 비가 거의 내리지 않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하고 있다.

이스라엘 곳곳 대규모 산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라엘 곳곳 대규모 산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라엘 곳곳 대규모 산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라엘 곳곳 대규모 산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