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장전입·허위 재산신고' 김철민 의원 벌금 400만원 구형

송고시간2016-11-25 18:27

질의하는 김철민 의원
질의하는 김철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산=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4·13 총선을 앞두고 위장전입과 허위 재산신고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더불어민주당 김철민(59·안산상록을) 의원에게 벌금 400만원이 구형됐다.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김 의원은 당선무효가 돼 국회의원 신분을 잃는다.

검찰은 25일 수원지법 안산지원 제1형사부(김병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공직선거법상 위장전입과 허위재산 신고 혐의를 적용해 이같이 구형했다.

김 의원은 최후 진술에서 "작은 실수가 있었다면 용서해달라"며 "앞으로 더욱 청렴하게 의정활동을 하겠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김 의원은 올해 4월 총선을 앞둔 지난 2월 15일 안산시 상록구 사동 거주지에서 자신의 동생 집인 성포동으로 주소를 이전하고 선거를치러 위장전입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지난해 12월말 기준 공직자 재산신고 때 민간인 신분이던 2008∼2009년 32억원을 투자한 춘천지역 아파트 미분양 물량의 채권 가치를 13억원으로 축소 신고한 혐의로도 함께 재판을 받아왔다.

선고공판은 12월 2일 열린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