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교육부, 교과서 균열…"그대로 간다" "철회여부 판단"

역사교과서 공개 앞두고 국정화에 靑-교육부 입장차 노출
생각에 잠긴 교육부 장관
생각에 잠긴 교육부 장관(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임형섭 기자 = 청와대와 교육부는 25일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관련해 입장차를 드러내며 내부 균열상을 보였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반대 여론이 높으면 국정교과서를 철회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역사교과서를 공개한 이후에 판단할 것"이라며 여지를 열어뒀다.

이 부총리는 "예정대로 28일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을 공개할 것"이라며 "이후에 현장에서 (이 교과서를) 적용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발언, 내년 3월부터 모든 중·고교에 새 국정교과서를 일괄 적용하겠다는 국정화 방침의 변경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회의에 앞서 언론 보도를 통해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를 일부 시범학교에 우선 적용하거나, 국정교과서와 현재의 검·인정 교과서를 혼용해 개별 학교의 선택에 맡기는 등의 대안을 검토한다는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이런 대안이 채택될 경우 역사교과서 국정화라는 정부의 기존 정책을 사실상 철회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교육부와 달리 국정화 기조를 그대로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찬성과 반대
찬성과 반대(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이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추진중단 및 폐기 촉구결의안'에 의사일정 추가에 대해 거수로 표결 처리하고 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교육부로부터 대안이나 재검토 방침을 건의받은 것은 없다"며 "큰 변화 없이 그대로 간다는 기조"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교육부가 국정화 철회 내용을 담은 대안을 제시할 경우에 대해 "건의가 오면 그때 가서 검토할 문제"라면서 "현재로서는 기조 변화 없이 그대로 간다고 이해해달라"고 거듭 밝혔다.

다른 관계자도 "그대로 가느냐 아니면 연기하느냐 등의 여러 의견이 있지만 대체로 그대로 간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또 다른 참모는 "국정화 방침을 철회하는 상황이 전혀 아니었다. 느닷없이 이런 내용이 나왔다"라며 당혹감을 표시한 뒤 "교육부 실무선에서 그런 의견이 있었는지 모르겠다. 이 부총리의 의견을 들어봐야 한다"라며 이 부총리와 접촉해 진의를 파악해보겠다고 밝혔다.

靑·교육부, 교과서 균열…"그대로 간다" "철회여부 판단"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8: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