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웅 법무 거취 관심…내주 업무 소화, 사의는 '고수'

내주 국회 본회의 참석 등 일정 예정…차관 대행 가능성
김현웅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현웅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김현웅 법무부 장관의 거취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사표가 수리되지 않는 한 일단 다음 주에도 업무를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법무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달 3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이어 내달 1∼2일 국회 본회의 참석 일정이 잡혀 있다. 김 장관의 사의 표명과 관계없이 일찌감치 예정된 일정이다.

김 장관은 21일 박 대통령에게 사표를 제출한 뒤에도 맡은 업무를 차질 없이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의 표명 사실이 공개된 23일에는 법무부 간부들에게 '한치 소홀함 없이 업무를 챙겨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김 장관 스스로도 평상시와 다름없이 업무 관련 보고를 받고 지시를 내리는 등 흔들림 없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법무부 측은 전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여느 때처럼 업무를 꼼꼼하게 챙기고 있다"면서 "특별한 일정이 없는 내일(토요일)도 예전처럼 청사로 나와 업무를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현재로선 사의를 거둬들일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장관 부재에 따른 업무 공백 우려가 큰 만큼 사표 수리 여부가 최종 결론 나지 않는 한 정상 업무를 수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김 장관이 검찰 수사를 지휘하는 주무 장관 입장에서 공직자 도리상 책임을 지겠다는 의지가 강하다"며 "현재 설득하는 상황이고 내주 중에는 사표 반려 여부에 대해 정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의 거취는 검찰 인사 시점과도 맞물려 있어 관심을 끄는 사안이다.

검찰청법은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 검사 임명·보직을 대통령에게 제청한다고 규정한다. 법무부 장관이 검찰 인사의 핵심 주체인 셈이다.

사표가 수리된다면 현 정국에서는 후임자 인선이 어려워질 가능성이 커 내년 1∼2월 검찰 인사에도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장관 인선이 여의치 않을 경우 이창재 차관이 대행 체제로 직무를 수행할 가능성도 조심스레 점쳐진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2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