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팔 "인도, 구권지폐 대책 세워야…그전엔 신·구권 모두 무효"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 정부가 지난 8일 기존 500루피(8천600원)와 1천 루피 지폐 유통을 중단하는 화폐개혁을 단행한 지 2주일이 넘도록 외국에 있는 구권지폐 처리 대책을 발표하지 않자 이웃한 네팔이 인도 신권도 자국 내에서 사용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25일 네팔과 인도 언론에 따르면 나라얀 프라사드 포우델 네팔중앙은행(NRB) 대변인은 인도에서 통용 금지된 구권 지폐는 물론 새로 발행한 500루피·2천루피 신권 지폐도 네팔 내에서 유통되거나 은행에서 환전할 수 없다고 전날 밝혔다.

포우델 대변인은 인도 정부가 이번 화폐개혁 조치에 관해 외국환관리법에 따른 처리방안을 통지해야 하는 데 하지 않고 있다면서 100루피 이하 소액권을 제외한 인도 지폐는 구권이나 신권 모두 아직 네팔에서 효력이 없다고 설명했다.

포우델 대변인은 인도 NDTV와 인터뷰에서 "구권이 어떻게 처리될지 불분명한 상황에서 어떻게 네팔 시장에 유입되는 신권이 적법하다고 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국민에게 인도 관광객이 네팔에서 신권으로 대금을 지불하려 해도 받지 말라고 요청했다.

또 순례나 치료 등을 이유로 인도를 방문하려는 네팔 국민은 가능하다면 화폐개혁으로 인한 현금 부족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인도 방문을 연기하라고 권고했다.

인도와 국경을 접한 네팔은 국경무역과 관광 활성화 등을 이유로 자국민이 2만5천루피까지 인도 화폐를 보유할 수 있도록 인도중앙은행과 협약을 맺고 있다.

인도 정부는 자국 내에서는 구권을 은행에 예치해 신권으로 인출할 수 있게 하고 있지만 네팔 등 외국에 있는 인도 루피에 대해서는 교환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인도에서 일하는 네팔 노동자 가운데에는 화폐개혁 직전 인도 구권 지폐를 들고 귀국했다가 들고 온 돈을 사용할 수 없게 돼 차비가 없어 인도로 돌아가지 못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네팔뿐 아니라 부탄, 방글라데시, 미얀마 등 인도와 국경을 접한 다른 나라도 인도의 화폐 개혁조치로 국경무역이 사실상 중단되고 국경 상인들이 기존 거래에 대한 대금을 받지 못하는 등 곤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