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직 국회의장·원로, 모레 시국 관련 긴급회동(종합)

송고시간2016-11-25 18:15

박관용·김형오·정의화·임채정·정대철 등 참석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이정현 서혜림 기자 = 전직 국회의장을 비롯한 여야 거물급 원로들이 오는 27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해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정국의 혼란상을 수습할 해법을 찾는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 주도로 열리는 이번 회동에는 여권 출신의 박관용·김형오·정의화 전 의장과 야권 출신 임채정 전 의장, 정대철 국민의당 상임고문 등이 참석할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또 여권 출신 이홍구 전 국무총리, 야권 출신 김원기 전 국회의장, 권노갑 국민의당 상임고문 등도 참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7명은 '최순실 게이트'가 터진 직후인 지난달 30일에도 조찬 회동을 통해 시국 해법을 논의한 바 있다.

이들은 회동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거취, 국회 탄핵소추안 처리, 특별검사 수사 등에 대해 의견을 모은 뒤에 박 대통령에게 직접 또는 간접적 방식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특히 이들은 국론 분열에 대한 위기감을 표하고, 가능한 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발의되기 전에 '질서있는 퇴진'의 로드맵이 마련되도록 하는 방안에 초점을 맞춰 수습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직 국회의장·원로, 모레 시국 관련 긴급회동(종합) - 1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