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中에 배터리 새 규제 따른 국내 업계 우려 전달

우태희 산업2차관, 중국대사 면담…장관 명의 서한도 中에 보내기로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중국 정부가 전기자동차 배터리업체에 대해 새로운 규제를 도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우리 정부도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우태희 2차관은 이날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 대사를 만나 중국 정부가 최근 내놓은 '동력전지업계 규범조건안'에 대한 국내 업계의 우려를 전달했다.

중국 공업신식화부는 지난 22일 배터리 연간 생산능력 기준을 과거 200MWh(메가와트시)에서 8GWh(기가와트시)로 높이는 내용의 규범조건안을 발표하고 한 달간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간 생산능력 기준이 강화되면 중국에 공장을 갖고 있는 한국 업체들은 조건을 충족할 수 없게 된다.

우 차관은 추 대사와의 면담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예측 가능성과 합리적인 기대 이익이 적극적으로 보호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24∼25일 이틀에 걸쳐 중국에 진출한 우리 업계와 만나 대응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조만간 중국 공업신식화부장(전지 담당)과 상무부장(외국인 투자 담당)에게 서한을 발송해 합리적이고 우호적인 관점에서 우리 기업의 투자 애로를 해결해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서 이 문제를 공식의제로 논의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또 외교부 등 관계부처 협력채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범정부 차원에서 우리의 입장을 중국 측에 개진키로 했다.

업계에서는 규범조건안에 대한 의견을 성실하게 제출하는 등 중국 내 사업 정상화를 위해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